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원희룡 지사 '외출' 휴가 내고 '미래통합당' 출범식 참석
17일 오전 업무 뒤 오후 상경 2시 출범식.최고위원 일정 소화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0. 02.17. 19:15: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임명장 받은 원희룡 제주지사.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7일 오후 도에 '외출' 휴가를 내고 '미래통합당' 출범식과 최고위원회에 참석했다. 원 지사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심의 요구들을 새로운 미래통합당 안에 불어놓고, 그것을 행동으로 실현시켜나갈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겠다"고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원 지사는 이날 오후 2시에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범식에 참석하기 위해 오전 업무를 마치고 서울로 향했다. 개인적인 사유로 '외출' 휴가를 낸 만큼 서울행과 관련한 항공비용 등은 개인 비용으로 모두 부담했다는게 제주도 관계자의 설명이다.

원 지사는 출범식 뒤 곧바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나서 오후 4시쯤 제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 지사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님을 비롯한 여러 우리 최고위원들, 당직자 여러분, 정말 반갑다. 어쩌면 고향으로 돌아온 것 같기도 하지만, 그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기 때문에 정말 여러 가지 느낌이 스쳐간다"며 "국민들이 나라를 정말 걱정하고 있다. 그런데도 정권이 대놓고 막 나가는 것은 '야당이 약해서 그런 게 아닌가' 라고 국민들이 야당도 걱정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게 아직 미진한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부터 하나로 통합을 함으로써 국민들이 더 크게 마음을 놓을 수 있는 그런 물꼬를 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의 이날 출범식과 최고위 참석에 대해 제주도 측은 개인적인 일정을 정식 휴가를 내 소화한 것이라며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았다고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신당인 미래통합당의 최고위의 역할이 중대한 만큼 앞으로 잦은 '외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최고위를 계속 참석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최소한의 일정만 소화할 것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한편 원 지사는 지난 14일 최고위원 내정 후 자신의 SNS를 통해 "현직 지사로서의 직무를 소홀함없이 수행할 것"이라고 우려를 일축했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12번째 확진자 접촉자 9명 자가격리 강은주 "기후위기대응법 제정할 것"
제주도 "11번째 확진자는 지역감염 아닌 2차 감… 친환경 농산물 판매도 '드라이브 스루'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증상발생 2일 전으… 제주서 1시간새 코로나 확진자 2명 발생
유럽 유학생 제주 10번째 코로나 확진 판정 민주당-통합당 4·3추념일에도 '엄지척' 논평 '…
문재인 대통령 "하귀리 영모원 비석 구절이 4·3… 이인영 "총선 후 임시회서 4·3특별법 개정하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