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호날두 노쇼' 배상금, 관중 1명당 37만1천원
법원 "대규모 영리 행위 때 같은 사태의 재발 방지 필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05. 08:39: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해 프로축구 친선전 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가 출전하지 않아 벌어진 이른바 '호날두 노쇼' 논란과 관련, 첫 민사소송에서 법원이 경기 주최사가 아닌 관중의 손을 들어줬다.

 인천지법 민사51단독 이재욱 판사는 4일 선고 공판에서 이모씨 등 축구 관중 2명이 이탈리아 유벤투스 친선전 주최사인 더페스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 이 판사는 더페스타가 이씨 등 관중 2명에게 티켓값과 위자료 등 각각 37만1천원을 지급하고 소송 비용도 모두 부담하라고 명령했다.

 법원은 원고 측이 1인당 청구한 티켓값 7만원과 결제 수수료 1천원은 모두 손해배상금으로 봤지만, 위자료는 청구금액 100만원이 아닌 30만원을 인정했다.

 이 판사는 판결문을 통해 "피고는 호날두가 최소 45분 이상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라고 홍보했다"며 "원고를 포함한 많은 관중은 단순히 유벤투스 축구팀의 친선경기가 아니라 호날두의 경기 모습을 직접 현장에서 보기 위해 입장권을 구매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호날두는 경기장에 있으면서도 전혀 출장하지 않아 수많은 관중을 실망하게 했고 신뢰를 현저히 훼손했다"며 "관중뿐 아니라 일반인들의 비난과 분노도 커서그 영향이 사회적·경제적으로도 중대하고 광범위하다"고 덧붙였다.

 이 판사는 "대규모 영리적 행위에서 이 같은 사태의 재발을 방지할 필요성도 크다"고 부연했다.

 원고 측 변호인은 "특정 선수의 경기 출전을 홍보했다가 그 출전이 무산됐을 때주최 측이 관중의 티켓값뿐 아니라 정신적 위자료도 배상해야 한다고 인정한 사실상첫 판결"이라고 평가했다.

 호날두는 지난해 7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선발팀(팀 K리그)과 유벤투스의 친선전에 출전하지 않고 벤치에만 앉아 있어 '노쇼' 논란을 빚었다.

경기 후 인터넷상에서는 호날두가 한국 팬들을 우롱했다며 비난하는 글이 줄을 이었다.

 이씨 등 관중 2명은 호날두가 반드시 출전한다는 주최사의 광고는 허위·과장에해당해 티켓값 등을 환불받아야 한다며 1인당 107만1천원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냈다.

 지난해 7월 말 손해배상 소장이 법원에 접수된 이후 같은 해 12월과 지난달 잇따라 변론기일이 열렸고, 이날 선고 공판이 진행됐다.

 네이버 '호날두 사태 소송 카페' 회원 87명도 지난해 8월 더페스타를 상대로 1인당 95만원씩 총 8천28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하는 등 여러 건의 관련 소송이 진행 중이다.

 또 프로축구연맹은 더페스타를 상대로 위약금 지급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 운동선수 폭력 일상화?… 조사 내용 왜곡… 이멀먼 "임성재, 세계적인 골퍼로 성장 확신"
프로농구 LG, 현주엽 감독과 '결별' '전화번호 공개' 샤라포바 "40시간에 문자 220만…
여자배구 샐러리캡+옵션캡 '23억원'으로 인상 전 세계 테니스 '승부조작' 의심 사례 38회
제주도장애인검도회 신규 가맹단체 승인돼 KBO리그 '경기중 감독 인터뷰' 올해 도입
송승천 "가짜 뉴스로 선거 불이익… 제주도체… "도쿄올림픽 엔트리 마감 2021년 7월5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