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두산 투수 이영하 올해 연봉 170% 인상 '사인'
장원준은 50% 삭감한 3억원, 김재환은 11% 깎여 6억5천만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9. 13:37: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두산 이영하.

두산 이영하.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우완 영건 이영하가 지난해보다 170%가 오른 2억7천만원에 2020시즌 연봉 계약을 했다.

 두산은 29일 "2020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5명 전원과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가장 큰 폭으로 연봉이 오른 선수는 이영하다. 지난해 1억원을 받은 이영하는 연봉이 1억7천만원(170%)이나 올랐다. 이영하는 지난해 29경기에 등판해 17승 4패 평균자책점 3.64를 올렸다.

 주전 포수로 올라선 박세혁은 1억원에서 132%(1억3천200만원) 오른 2억3200만원에 사인했다. 10개 구단 포수 중 가장 많은 수비 이닝(1071⅔이닝)을 소화했고, 공수에서 맹활약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마무리 이형범은 데뷔 처음으로 억대 연봉 반열에 올라섰다. 그의 연봉은 지난해 5천500만원에서 158.2%(8천700만원) 인상한 1억4천200만원이다.

 예비 자유계약선수(FA) 대부분은 상승한 연봉을 제시받았다.

 유희관은 3억5천만원에서 34.3%(1억2천만원) 오른 4억7천만원, 이용찬은 3억9천만원에서 7.7%(3천만원) 상승한 4억2천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허경민은 4억8천만원(9천500만원 상승), 정수빈은 3억4천만원(9천500만원 상승)에 사인했다. 오재일의 연봉도 3억원에서 4억7천만원으로 올랐다.

 반면, 부상과 부진으로 2019년을 허무하게 날린 장원준은 6억원에서 절반이나 깎인 3억원에 사인했다.

 김재환은 7억3천만원에서 6억5천만원으로 연봉이 삭감했지만, 두산 구단 연봉 1위 자리를 지켰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영국에서 스페인으로' 기성용 21일 출국 '오른팔 골절' 손흥민 수술 성공적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23일 시범경기 메츠전 등… '코로나19 확산' 도쿄올림픽 '예정대로 열릴까'
'19일 귀국' 손흥민 21일 팔 수술 받는다 제주도-제주Utd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뛴다
'손흥민 공백 실감' 모리뉴 "총알 없는 총 들고 … '손흥민 공백' 토트넘 맥없이 무너지다
제주스포츠과학센터, 체력측정 지원 강화 '성적부진' 프로농구 오리온 추일승 감독 자진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