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전세기 귀국 우한 교민들 아산·진천 격리수용 가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9. 12:01: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전세기로 귀국하는 교민들을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의 공무원 교육시설에 나눠서 격리수용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전세기는 김포공항을 통해 들어오는 것으로 정해졌다.

 29일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정부는 30∼31일 전세기로 귀국하는 우한지역 교민 약 700명이 김포공항에 도착하면 이들을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으로 이동시킨 뒤 수용하기로 하고 전날부터 해당 시설을 사전답사하는 등 점검을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장소가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전날부터 여러 후보지를 검토했으며 진천과 아산의 시설이 적합한지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두 곳 모두 주민 거주지와 떨어진 비교적 외진 곳에 있는데 그런 부분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정부 관계자는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과 경찰인재개발원으로 사실상 확정 단계"라며 "오전 중 막바지 점검을 마치고 오후에 열리는 중앙사고수습본부회의 뒤에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김포공항에는 분리해서 들어올 수 있는 게이트가 있어 그곳으로 들어오는 것으로 정해졌다"고 설명했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은 인사혁신처 산하로 주로 국가직 공무원을, 경찰인재개발원은 경찰 간부후보생과 승진자를 각각 교육하는 공무원 전용 교육시설이다. 두 곳 모두 진천과 아산 시내에서 10㎞ 안팎씩 떨어져 있고 대중교통으로 가기 쉽지 않은 곳이다.

 정부는 당초 전날 천안시 동남구 우정공무원교육원과 목천읍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등 2곳을 교민들의 임시수용시설로 정해 공식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천안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자 이를 보류하고 다른 시설을 물색했다. [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군, 대구·경북 다녀온 휴가장병 전수조사 이념성향 "나는 진보" 28% vs "나는 보수" 24%
종교시설 코로나19 전파 진원지 되나 보수통합 첫 조사 민주당 41.1% vs 통합당 32.7%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 주가조작설?.. … 日크루즈선 70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언론인·변호사 '민주당만 빼고' 임미리 선관위… [팩트체크] 한국검찰, 일본에 비해 '무죄율' 높…
'새보수당 탈당' 정운천 미래한국당 최고위원… '손석희 공갈미수 혐의' 김웅 "공갈·협박한 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