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비대위원장 맡겠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접수나서나
안철수, 손학규에 비대위 구성·전당원 투표·재신임투표 등 제안
손학규 "검토하겠지만 지도체제 개편 이유·방법 없어" 부정적 입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7. 18:23: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27일 손학규 대표에게 당을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로 전환할 것을 제안했다.

안 전 의원은 특히 자신이 직접 비대위원장을 맡겠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안 전 의원이 손학규 대표가 이끄는 현 지도부의 퇴진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어 손 대표 측이 어떤 식으로 대응할 지 주목된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손 대표와 40여분간 비공개 대화를 나눈 뒤 기자들과 만나 "어려움에 처해있는 당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 그 활로에 대해서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며 "내일 의원단 (오찬) 모임이 있어서 그 전까지 고민해보시고 답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 측에 따르면 안 전 의원은 이 자리에서 "당을 살리기 위해서는 지도체제 재정립 또는 교체가 필요하다"며 당을 비대위로 전환하거나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새 지도부 선출하는 방법, 손 대표에 대한 재신임투표 등 3가지를 제안했다.

비대위 전환의 경우 비대위원장을 안 전 의원이 맡거나 전당원투표에 따라 비대위원장을 당원이 결정하도록 하자는 제안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재신임투표를 실시해서 손 대표가 재신임 받으면 현 지도체제에 대한 이의제기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안 전 의원이 자리를 뜬 지 10분가량 지난 뒤에야 집무실에서 나온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이) 지도체제 개편이 있어야 하지 않겠냐면서 그 대안으로 비대위 구성과 재신임 여부 등에 대한 전 당원 투표 등을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비대위를 누구한테 맡길 거냐고 했더니 자기한테 맡겨주면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며 "안 전 의원이 대화가 마무리될 쯤에 이런 이야기를 한 뒤 지금 답을 주지 말고, 내일 의원들 모임 있을 때까지 고민해보고 답을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도체제 개편과 비대위 구성을 이야기한 것은 손 대표는 물러나달라는 뜻"이라며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독자적인 행보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 측 관계자도 "사퇴하라고 명시적으로 말하지는 않았지만 최후 통첩을 하러 온 것으로 느꼈다"고 전했다.

다만 손 대표가 사퇴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의 제안에 대해 "검토해보겠다"면서도 "예전에 유승민계에서 했던 이야기와 다른 부분이 거의 없다. 지도체제 개편을 해야 하는 이유나 구체적인 방안이 없었고, 왜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하는지에 대한 것도 없었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비쳤다.

이어 '(손 대표가) 물러나라는 이야기로 들린다'는 말에는 "글쎄요"라며 대답을 피했다.

안 전 의원은 지난 19일 귀국해 1주일여가 지난 이날 손 대표를 찾았다.

비공개 대화에 앞서 한 모두발언에서는 "귀국 전부터 예정된 일정이 있어서 그 일정을 다 치르고 오늘 당에 인사를 드리러 왔다"고 양해를 구한 뒤 "손 대표님과 지금 어려움에 처해있는 우리 당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 자리에서 "우리 안철수 대표에 대한 기대, 아주 크다. 안철수 현상을 일으킨 장본인"이라며 "대선이다, 서울시장선거다 하면서 안 대표에 대한 기대가 조금 줄어든 면이 있기는 하지만 참신하고 정직하고 올바른 정치가 서야 한다는 면에서 안 대표와 같은 새로운 정치인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안 전 의원과의 만남이 예정된 시간보다 10여분 먼저 도착해 안 전 의원을 기다렸고 안 전 의원이 방에 들어서자 먼저 손을 내밀고 악수한 뒤 "바쁘셨죠. 아버지 생신이었다고 들었는데"라며 안부를 살뜰히 물었다.

또 "'본가'인 바른미래당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하고 축하하고 감사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에게 환영의 뜻으로 꽃다발을 건넸고 발언 중에는 책상 위에 있는 안 전 의원의 손을 꽉 잡으며 친근감을 표시하기도 했지만 안 전 의원은 다소 긴장한 듯한 표정이었다.

손 대표는 귀국 후 공항, 현충원, 광주 등 안 전 의원의 방문지를 하나 하나 언급하면서 "안 전 의원이 실용중도 정당을 강조했는데, 바른미래당과 저 손학규가 그동안 지향하고 실천해온 바와 같다"며 "보수통합, 자유한국당은 안 가겠다고 확실하게 말씀해주셔서 안심했다"고 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중대본 "신천지, 신도 명단 제공 합의" 정총리 대구로 '본거지' 옮겨 코로나19 진두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또 70명 추가..총 833명 '코로나19 확산' 대법원, 전국 법원 휴정 권고
코로나19 전국 집단감염 신천지·대남병원 관련… 정부 "발열·호흡기 증상자 등교·출근 말라"
법무부 가수 승리 범죄요지만 제출 호남 3당 '민생당'으로 합당 선언
국회까지 덮친 '코로나19' 입법부도 비상 민주당 경기 고양정 이용우 전카카오뱅크 대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