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7월 성산~전남 녹동 잇는 여객선 취항
정원 630명의 '선라이즈 제주' 2월 건조 마무리
하루 1회 왕복… 성산포항 여객터미널도 리모델링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0. 01.21. 11:50: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성산포항 전경.

서귀포시 성산과 전남 고흥군 녹동을 잇는 여객선이 오는 7월부터 매일 운항할 예정이어서 동부지역 관광과 물류산업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서귀포시는 성산~녹동 항로 여객선 취항을 앞두고 취항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취항에 맞춰 성산포항 여객터미널 리모델링 공사도 이달중 발주할 예정이다.

 성산~녹동 항로 여객선은 2018년 7월 항로 개설이 승인된 후 공모를 통해 (주)에이치해운이 사업자로 선정됐다. 에이치해운은 지난해 9월 해양수산부로부터 성산~녹동 항로 여객선 면허를 취득해 취항을 준비해 왔다.

 여객선 선라이즈 제주는 해양수산부의 '연안 여객선 현대화 펀드'사업을 통해 국내 기술로 설계된 카페리로 선체 길이 143m, 선체 폭 22m, 1만3600t 규모다. 여객정원 630명에 차량적재는 170대까지 가능하다. 2018년 12월 선박 기본 및 상세설계를 완료해 현재 선박을 건조중으로 2월중 건조가 마무리되면 진수식을 갖고 실내 인테리어 작업을 거쳐 오는 7월부터 성산~녹동 항로를 1일 1회 왕복운항할 예정이다.

 서귀포시도 여객선 취항을 앞두고 여객선사 등 유관기관이 참석하는 추진상황 합동 점검회의를 열어 취항 일정에 맞춘 계획들에 대한 합동점검을 벌이고 있다.

 최문보 시 해양수산과장은 "성산과 녹동을 잇는 여객선 취항으로 동부지역 물류산업 발전과 관광객 증가 등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감귤 조수입 1조원 시대 준비 '착착' 서귀포지역 공기 깨끗해졌다
서귀포 남원읍서 60대 부부 숨진채 발견 경찰 … 서귀포시 '작가의 산책길' 새단장 박차
서귀포시 '추석맞이 사랑나눔 지원 창구' 운영 서귀포시 건강한 산림조성 숲가꾸기 사업 완료
서귀포시·LH제주본부, 집수리 지원사업 추진 남원읍 'Fun Fun한 상상 팩토리' 운영 화제
서귀포시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 설치 서귀포보건소 자기혈관 숫자알기 SNS 인증 캠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