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김학범호, 요르단과 4강행 리턴매치
19일 AFC U-23 챔피언십에서 8강 맞대결
원톱 조규성-오세훈 놓고 '행복한 고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17. 13:22: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8강에서 요르단과 4년 만에 맞대결을 펼친다. 승리의 화두는 '이른 선제골-실수 금지'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19일 오후 7시 15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대회 8강전을 벌인다.

 김학범호는 조별리그 C조에서 3연승으로 조 1위를 차지하며 8강에 올랐고, 요르단은 D조에서 1승 2무의 성적을 거두고 조 2위로 8강에 진출해 한국과 맞붙게 됐다.

 한국은 요르단과 U-23 대표팀 간 상대 전적에서 3승 3무로 앞서 있다. 6차례 만나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특히 6차례 대결 가운데 3차례는 AFC U-23 챔피언십 무대였다.

 2014년 대회 조별리그 A조에서 요르단과 경쟁한 한국은 1차전에서 1-1로 승부를내지 못했지만 3-4위전에서 다시 만나 연장 접전 끝에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2-3패)에서 졌다. 승부차기 패배는 무승부로 기록된다.

 한국은 2016년 대회에서는 8강에서 요르단을 다시 만나 1-0으로 물리쳤다. 공교롭게도 한국은 4년 만에 요르단과 8강에서 리턴매치를 벌이게 됐다.

 조별리그 성적만 따지면 3경기를 치르면서 5골(2실점)을 넣어 쾌조의 3연승을 거둔 한국이 1승 2무(3득점-2실점)에 그친 요르단을 앞선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도 한국(40위)은 요르단(97위)을 크게 앞서고 있다. 

 ◇ 로테이션 전술 김학범호 '부상·피로감 제로'

 한국은 조별리그를 거치는 동안 김학범 감독의 철저한 '선수 로테이션' 전술 때문에 선수들의 피로도가 낮고, 부상도 없다는 게 장점이다.

 23명의 대표선수 가운데 골키퍼 3명을 뺀 필드플레이어 20명이 조별리그 3경기를 고르게 나눠 출전하며 경기 감각을 유지했다. 골키퍼는 송범근(전북)이 3경기를 모두 소화했다.

 원톱 스트라이커 오세훈(상주)과 오른쪽 날개 이동준(부산)이 나란히 2골씩 터트린 가운데 원톱 스트라이커 조규성(안양)이 1골을 보탰다. 김진규(부산), 맹성웅(안양), 정승원(대구), 이동경(물산) 등이 도움을 기록했다.

 ◇ '방심은 금물'…알제브디에흐가 '경계 대상'

 요르단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3골에 그쳐 매서운 공격력을 보여주지 못했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요르단에서는 백업 공격자원인 오마르 하니 알제브디에흐(아포엘)가 1골 1도움으로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주고 있어 '경계 대상'이다.

 측면 공격수인 알제브디에흐는 조별리그 1, 2차전에서는 후반전 교체 출전했고,3차전에서는 풀타임으로 활약했다.

 168㎝의 단신에 21살로 어리지만 빠른 돌파가 특기다. 북한과 1차전에서 교체로나서 결승골을 넣었고, UAE와 3차전에서는 동점골을 도왔다. 

 ◇ 실수는 금지…선제골은 필수

 패해도 기회가 남아있는 조별리그와는 달리 8강부터 시작되는 '녹아웃 스테이지'여서 '패배는 곧 탈락'이다.

 상대 전력이 약하다고 해서 방심하면 최악의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번 대회에서 3위까지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얻는다.

 특히 중동팀을 상대할 때는 선제골이 중요하다. 자칫 먼저 실점하면 최악의 '침대 축구'를 경험하게 되는 만큼 실수를 최소화하면서 전반 초반에 선제골을 넣는 게승리의 핵심이다.

 골키퍼 송범근도 "8강전부터는 벼랑 끝 싸움이다. 선수들 모두 한 마음이 되어 좋은 성과를 거두겠다"라며 "8강전부터는 1-0 경기가 많이 나올 수 있다. 1골이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황희찬 풀타임' 잘츠부르크, 유로파 16강 실패 '선두와 3타 차' 임성재 혼다 클래식 2R 9위
도쿄행 김경문호 선수선발 착수 아스널 유로파리그 극장골에 무너졌다
'2이닝 투구' 토론토 류현진 첫 등판 솔로포 허… 코로나19 여파 프로야구 시범경기 전면 취소
"류현진 28일 미네소타전 45개 투구 예정" '빠른 템포' 김광현의 비밀병기에 MLB도 놀랐다
맨시티 레알 마드리드에 역전승 8강 눈앞 'KK' 김광현 첫 MLB 선발 2이닝 퍼펙트 3K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