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승리 라면' 점주들 손배소송 패소
법원"가맹본부가 가수 승리 평판 유지할 의무 없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17. 11:11: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버닝썬 사태'로 매출이 급락했다며 '아오리라멘' 전 점주들이 본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으나 패소했다. 아오리라멘은 가수 승리가사내 이사로 있던 외식 체인으로, '승리 라면집'으로 인기를 끌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7부(임정엽 부장판사)는 17일 아오리라멘 점주 2명이 아오리라멘 본사인 '아오리에프앤비'를 상대로 각각 1억6천여만원을 물어내라며 제기한 소송에서 원고 청구를 모두 기각했다.

 이 소송의 원고들은 전직 버닝썬의 직원과 버닝썬 대표 이문호 씨의 어머니다. 이들은 2018년 9월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49평 규모의 아오리라멘 가맹점을 열었다가 버닝썬 사태 이후로 매출이 급격히 떨어져 지난해 4월 말 매장을 닫았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가맹계약 상 가맹본부에 (브랜드의) 명성을 유지할 의무가 인정된다"면서도 "그 명성 유지 의무에 사외이사 개인(승리)의 평판을 유지할 의무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이어 "상법에 따르면 타인에게 손해를 가한 경우가 아니면 손해배상 책임이 없다"며 "버닝썬 사태는 라면의 품질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고, 가맹계약 체결 당시 승리를 홍보 판촉 수단으로 활용했다는 사정만으로 본부가 그의 명성 유지 의무를 부담하겠다고 묵시적으로 합의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코로나19로 휴원하는데 유치원비는 그대로? "신천지 신도 17만명 조사완료…유증상 1.9%"
미래통합당 이현재·민경욱 공천 배제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총 확진자 840명
안철수 "국민의당 총선 비례공천만 한다" 안철수계 김수민·김삼화·신용현 통합당 입당
'대구만 1314명' 코로나19 확진 2천명 넘었다 대검 "방역당국 조직적 방해·조사거부 땐 구속…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총 1766명.. 오늘 505명 증… 헌재 "4촌 혈족에 상속 4순위 부여 민법 합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