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청렴은 새로워지고 발전하는 거야”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20. 01.1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청렴은 말이야. 공무원이 돈만 안 먹으면 그게 청렴이야"

2006년 8월, 30년 이상 공직생활을 하신 분이 한 말씀이었다. 필자가 신규 공무원으로 임용된 지 한 달이 채 안 됐을 때였다. 그분 고유의 철학이겠거니 싶었지만 당시 선배 공무원들은 같은 뉘앙스의 얘기를 되풀이 했다. 선배 공무원들의 청렴에 대한 아주 내밀한 인식이었으리라.

공무원 생활을 하며 느낀 것은 청렴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굉장히 크다는 거였다. 회계시스템은 해마다 그 공개 정도가 커졌고, 내가 기안한 전자 문서가 전 국민이 볼 수 있는 정부 공식 사이트에 올라가기도 했다. 제주도청 홈페이지에도 내가 하는 업무를 적극 공개하도록 규정이 바뀌었고 실제, 수시로 자료를 업데이트 하기도 한다.

'부패만 저지르지 않으면 청렴이다'라는 인식은 이제는 도태된 개념이 됐다. '무조건 안된다'라는 소극행정에 대해선 국민은 국민신문고에 신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이 마련됐고, 또한 정부에서는 물론 제주도에서도 적극 행정에 대한 제도를 마련해 권장·증진하고 있다. 청렴의 패러다임이 완전 진화한 것이다.

공무원들은 이제 '어떻게 하면 될까'를 고민해야만 청렴한 공무원이 되는 시대로 접어 들었다. 민원 처리 혹은 규제 완화의 가능성을 연구하는 공무원은 능력 있는 공무원이 아니라 청렴한 공무원이 되는 것이다. '돈만 안 먹으면 된다'는 청렴은 어느새 적극 행정을 해야 된다는 청렴으로 바뀌었다.

어느새 공무원 15년차. 새해가 오고 신규 공무원이 들어올 때마다, 청렴의 개념 또한 갱신되는 것임을 느낀다. 새로 들어올 후배 공무원들에게는 이런 말을 하고 싶다. "청렴은 말이야. 점점 새로워지고 발전하는 거야."

<고영길 제주특별자치도 자치행정과>

오피니언 주요기사
[이성용의 목요담론] 4월의 줄다리기 [열린마당] 작은 실천이 청정 제주를 지킨다
[열린마당] 봄철, 소각행위는 불법이다 [양용진의 한라시론] 정도를 걸어갈 사람을 뽑…
[이길수의 건강&생활] 코로나, 심혈관 건강과 … [열린마당] 특수고용근로자의 아픔
[열린마당] 마나즈루 마을 ‘미(美)의 조례’ [좌정묵의 하루를 시작하며] 이 봄에 항상성(恒…
[열린마당] 차별과 편견, 파란 불빛에 동참하자 [홍정호의 문화광장] 탐라군주 도동음률과 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