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JDC 태도, 도민 기만이나 다름없다"
(사)제주참여환경연대 14일 논평 발표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20. 01.14. 18:05: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제주참여환경연대는 14일 논평을 내고 지난해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진행한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에서 JDC가 신화역사공원 상수 보급량을 늘려달라고 요구한 것과 관련 "여기저기 지하수고갈의 신호가 보이는 지금, 도민을 속여가며 늘린 숙박시설에 쓸 물을 더 달라는 JDC의 태도는 도민 기만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행정사무조사 증인 심문 중 공개된 '상·하수도 종합개선대책(안)' JDC는 신화역사공원 상수 보급량을 늘려달라고 요구한 것이 드러났다"며 "JDC가 제주도민에게 일말의 책임감과 양심의 가책이 있으면, 당초 숙박시설을 3배로 늘린 계획을 취소하고 물 사용량을 줄이는 계획을 발표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JDC는 그동안 도민을 위한 임대주택을 짓는다는 명목으로 여전히 부동산 개발에 열을 올리고, 업싸이클링 등 친환경 사업을 하는 것처럼 포장하며 본래의 모습을 감추려 애썼다"며 "그러나 제주도 바다가 하수로 인해 썩고 있고 지하수 고갈로 제주도민의 생존이 위태로운 지금, 본래 사업계획대로 쓸 물을 달라고 당당하게 '개선대책'이라는 단어를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설연휴 각종 사건·사고 얼룩 설연휴 마지막날 강풍 귀경길 '차질'
"갈등관리 전문기관 파견 주민 동의 없었다" '국제안전도시 롤 모델 제주' 만든다
설연휴 마지막 날 제주지역 호우에 강풍 제주 강풍특보 항공편 귀경 차질 예상
가족과 낚시 즐기던 어린이 물에 빠져 사망 제주지검 차장검사에 나병훈 인권감독관
미혼남녀 73.1%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 선호하… 제주한라병원 권역외상센터 개소 전 최종 점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