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영농지원 농업회사법인 설립되나
제주도·농협, 농가 편의장비 지원 최소화 방침
'농기계 플랫폼사업' 농작업 대행 형태로 전환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1.14. 17:04: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와 제주농협이 공동 추진 중인 농기계 플랫폼사업이 현행 편의장비 지원에서 농작업 대행 시스템 구축으로 방향을 대폭 전환한다. 이에 따라 대행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가칭 제주영농지원 농업회사법인 신규 설립이 연내 가시화 될 전망이다.

14일 도와 농협 등에 따르면 농기계 플랫폼사업은 지난해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매년 50억원씩 4년간 모두 200억원(도 100, 농협 100)이 투입되며 고령농·여성농 등 취약농가를 비롯해 소농, 귀농인 등의 농작업 기계화를 지원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앞서 도와 농협은 지난해 50억원을 들여 25억원은 농가의 개별장비 지원에, 나머지 25억원은 농기계 구입 및 시설 확충에 각각 사용했다. 농작업 대행용 농기계는 트랙터, 콤바인, 콩 탈곡기 등이며 개인 농가에 지원하는 농작업 편의장비는 전동가위, 동력운반기, 관리기 등으로 순수 농작업에 사용되는 농기계들이다. 하우스시설 및 부속장비, 유통시설 장비, 스프링클러 등 시설장비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그러나 도와 농협은 향후 한시적·시혜적 사업을 지양, 제주농촌을 위한 장기적 효과를 보기 위해 올해부터 편의장비 등 개별 농기계 지원(30%)을 최소화 하고 이를 대신해 농작업을 대행(70%)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농작업 대행은 농기계와 운전자, 인력 등을 직접 투입해 경운, 농약·비료 살포, 농작물 수확, 하우스 개·보수 등을 지원하는 내용으로 이를 위해서는 법인 설립이 뒤따를 예정이다.

제주농협 관계자는 "지난해 9월 TF 구성·운영과 함께 현재 도와 협의 중으로 사업 수행을 위해 가칭 제주영농지원 농업회사법인을 신규 설립할 예정"이라며 "올해 서부사업소(한경·고산·대정·안덕)에 이어 2021년 동부사업소(김녕·구좌·성산·표선), 그리고 2020년 북부사업소(제주시·하귀·애월·한림)를 차례로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업소 소재지는 대정, 성산, 애월 등 지역별 3곳이며 향후 농작업 대행사업 확대에 따라 지역 일자리 창출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지역 특산식품 부산에서 전국 소비자 공략 제주관광공사 여름철 제주 웰니스관광 15선 선…
친환경 감귤 농가 '알락하늘소' 주의보 달라진 성수기 "제주여행시기 여름보다 가을·…
부당 전적 논란 지역농협 직원 복귀 도관광협회 회원사 2분기 회비 전액 면제
대학생이 일하고 싶은 그룹 1위 삼성·카카오 '… 제주중앙지하상가 대한민국 동행세일 참여
매월 둘째 주 목요일은 전통시장 가는 날 '상상초월 당도' 제주 초당옥수수 전국서 인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