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유네스코 세계유산 활용전략 부재"
13일 국회서 오영훈 의원·한국유네스코제주협회 공동 토론회
등재 이후 정부·지자체 지원 미흡... 활용방안 모색해야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12.15. 20:20: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와 지자체가 우리 유산을 유네스코(UNESCO·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 세계유산에 등재해놓고도, 활용 전략과 방안이 없어 그 효과를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13일 국회에서 오영훈 국회의원과 한국유네스코제주협회가 공동으로 마련한 '세계 유산, 유네스코 등재 이후 전략과 활용 방안'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은 민간 부문의 참여 부재와 지자체·정부의 인식과 지원 문제를 거론했다.

'글로컬 시대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의미와 보전·활용 동향'이라는 주제 발표를 한 한남대 건축학과 한필원 교수는 "1년 혹은 2년에 하나가 선정되는 유네스코 등재 신청을 위한 국내에서의 경쟁은 치열하다"면서도 "우리 정부와 지자체, 지역주민 간의 갈등이 커지고 있고, 관광과 연계되지 않아 지역 경제에도 크게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제주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세미나 진행자인 김방희 생활경제연구소장은 "2007년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돼 제주가 글로벌 브랜드가 될 기반은 얻었지만 오히려 특정 지역 주민들과 재산권 침해 논란만 커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날 전문가들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등재가 많을수록 그 나라의 문화력이 커지고 국가브랜드도 높아지는 만큼 등재된 세계유산의 가치홍보와 활용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로 지적했다.

한편 올 7월 '한국의 서원'이 한국의 14번째 세계유산으로 등재되면서 우리나라는 1건의 세계자연유산과 13건의 세계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우리나라 유일의 세계자연유산인 화산섬과 용암동굴을 보유한 제주는 세계자연유산에 대해 활용방안 중심의 2단계 10년 종합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트럼프 “해리왕자 부부 경호비용 … 제주서 LNG 쓰면 요금 얼마나 싸질까
제주 美유학생 모녀 대상 손해배상 소장 접수 총선 후보 TV토론으로 승부수 던진다
재일제주인 고향사랑 10부작, 현해탄 아리랑 발… 제주 1번 확진자 퇴원 1주일만에 코로나19 '재확…
고병수 "완전한 제주형지역화폐 도입을" 제주 자가격리 어기고 무단이탈 40대 형사 고발
경선 경쟁 부상일-김효 '원팀' 강은주 "선관위는 소수정당 토론회 참여 보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