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교통약자 차량 배차 대기시간 길어 불편"
제주장애인인권포럼 실태조사 결과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2.12. 18:06: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교통약자 이동 지원차량 이용자들이 차량을 신청해 배차 받는 데까지 대기하는 시간이 길어 불편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은 12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장애인 이동권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이 지난 10월부터 11월까지 도내 1·2·3급 장애인 3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교통약자 이동 지원차량을 신청한 후 배차 받는 데까지 걸린 평균 대기시간은 45분 미만이 95명(31.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60분 미만(83명·27.6%), 90분 미만(48명·16%), 30분 미만 (39명·13%)이 순이다.

차량 신청 후 대기시간이 길어서 불편한 지를 묻는 질문에서는 77%가 불편하다고 답했다. 이어 보통(50명·16.7%), 불편하지 않다(19명·6.3%) 등의 순이었다.

대기시간에 대한 만족도 조사에서는 불만족한다 전체의 63%로 절반을 넘었고 만족한다는 답변은 13.7%에 그쳤다.

교통약자들이 장애인 버스 이용 실태 조사에서도 개선점이 도출됐다

장애인들이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50여차례 저상버스를 타 실태를 확인한 결과 전체 사례중 약 24%가 장애인 승차가 어려운 지점에서 정차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저상버스 탑승 후 휠체어를 고정하지 않거나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사례가 34%로 조사됐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내년도 주민참여사업 211건 선정 제주지방경찰청 차장에 이인상 경무관 발령
제주서 먼바다로 떠밀려가던 모녀 구조 제주서 전봇대 전선 상습 절도 50대 실형
노점상 자리 갈등에 상해 입힌 50대 실형 제주시 위기 처한 1인 가구 700명 복지서비스 지…
분말·환 형태 식품제조업체 전수점검 47년 만에 가장 무더운 밤 전력수요도 급증
폭우에도 배달노동자는 "오늘도 달립니다" 제주소방서 공무원직장협의회 공식 출범 '첫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