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한국당, 총선 경선 시 청년 가산점 최대 50%
여성 정치신인·탈북자·다문화·공익제보자도 30% 가산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12. 17:13: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은 12일 내년 총선에서 정치 신인의 등용문을 넓히기 위해 후보 경선 시 청년에게 최대 50%에 달하는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의 총선 공천 방안을 발표했다.

 총선기획단에 따르면 한국당은 선거일 기준으로 만 34세까지의 청년 경선자 가운데 정치 신인에 50%, 비신인에 40%의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예컨대 총선일인 내년 4월 15일 현재 만 34세 이하인 청년 정치신인이 경선에 참여해 1천표를 득표했다면 여기에 50%가 가산돼 1천500표를 총득표한 것으로 계산된다.

 만 35세∼39세 청년 경선자의 경우 신인 40%·비신인 30%의 가산점을 부여하고,만 40세∼44세 청년 경선자는 신인 30%·비신인 20%의 가산점을 받는다.

 한국당은 당헌·당규에 따라 만 45세 미만을 청년으로 규정하고 있다.

 '정치 신인'의 범위는 당내 경선을 포함해 선거관리위원회가 관리하는 모든 선거에 출마 경험이 없는 사람으로 했다.

 만약 공직 선거가 아닌 선거에 출마한 경력이 있다면 향후 공천관리위원회의 재적 3분의 2 이상 의결에 따라 결정할 방침이다.

 전희경 의원은 브리핑에서 "과거 20대 총선에서 청년에게 20% 가산점을 준 것에비해 대폭 상향된 수준"이라며 "참신하고 역량 있는 청년들이 국회에 진입해 능력을발휘할 수 있도록 최대한 보장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여성들의 정치 참여를 위해 만 59세 이하 여성 중 신인에게는 30%, 비신인에게는 10%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만 44세 이하의 여성일 경우 가산점 비율이 더 높은 청년 가산점을 적용받게 된다.

 또한 중증 장애인과 탈북자·다문화 출신 후보자 등이 경선에 참여할 때는 각각30%의 가산점을 부여하고, 국가유공자와 공익제보자에게도 각각 30%의 가산점을 준다.

 사무처 당직자·국회의원 보좌진에게도 폭넓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경선 시 30%의 가산점을 준다.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인 이진복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은 청년들로부터 '꼰대정당'이라는 이미지를 벗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며 "당이 젊어지고 국민여론에 부합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과감한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저희들이 현역 의원 컷오프를 많이 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가 신인들에게 기회를 많이 주기 위해서"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새로 도입된 '공익제보자 공천 가산점'에 대해선 "공익제보 제도를 활용한 분에게도 적용되지만, 공관위가공익제보자의 기준을 별도로 만들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소… 귀국 안철수 "총선 불출마..중도정치 정당 창당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안철수, 오늘 1년4개월만의 귀국
최현석 "휴대폰 해킹 피해 사실…전속계약 이… '사법농단' 알린 이탄희, 총선 출마 위해 민주…
대안신당, 한국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해산… 청와대 "해리스 대사 발언 대단히 부적절" 경고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조국 불구속 기소 "검찰, 조국 인권침해" 개인자격 인권위 진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