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손흥민 뮌헨전 결정적 1대1 찬스 '아쉽다'
후반 교체 출전 25분 활약.. 토트넘 1-3 패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12. 10:12: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손흥민과 조제 모리뉴 감독이 뮌헨전을 마친 뒤 손을 마주치고 있다.

손흥민이 교체 출전한 토트넘(잉글랜드)이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상대로 설욕에 실패하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 리그를 마쳤다.

 토트넘은 12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뮌헨과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최종전에서 1-3으로 졌다.

 토트넘의 16강 진출이 이미 확정된 채 맞은 최종전에서 손흥민은 후반 20분 교체 출전해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시즌 11호 골을 넣지는 못했다.

 후반 추가 시간 역습 상황에서 맞은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와의 일대일 찬스에서 득점하지 못한 게 아쉬웠다.

 토트넘은 3승 1무 2패(승점 10)로 2위, 뮌헨은 6전 전승(승점 18점) 선두로 조별 리그를 마쳤다.

 뮌헨은 전반 14분 킹슬리 코망의 선제골로 일찌감치 앞서나갔다.

 문전으로 쇄도하던 코망이 수비수 발을 맞고 골 지역 왼쪽으로 흐르던 공을 슈팅으로 마무리해 골대를 갈랐다.

 토트넘이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6분 뒤 라이언 세세뇽이 수비수를 맞고 튀어 오른 공을 골 지역 왼쪽에서 발리슛으로 연결해 뮌헨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뮌헨은 토마스 뮐러의 골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뮐러는 전반 45분 알폰소 데이비스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재차 슈팅해 득점했다.

 뮌헨은 후반 19분 필리피 코치뉴의 쐐기 골까지 터지면서 3-1 완승으로 기분 좋게 조별 리그를 마쳤다.

 해리 케인 등 핵심 자원 다수를 영국 런던에 남겨둔 채 그동안 좀처럼 경기에 나서지 못하던 선수들을 선발로 가동한 토트넘은 지난 홈 맞대결에서 뮌헨에 당한 2-7 패배를 설욕하는 데 실패했다.

 이미 B조 3, 4위가 확정된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의 맞대결은 유세프 엘 아라비가 페널티킥 결승 골을 넣은 올림피아코스의 1-0 승리로 끝났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김학범호,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 노린다 'LG 방출' 정상호 두산과 계약
프로야구 LG, 왼손 거포 라모스 영입 승리 연금술사 김학범 '교체하면 통한다'
'7경기 침묵' 손흥민 새해 첫 득점포 한국 남자축구 9회 연속 올림픽 출전 쾌거
'FA 제도 개선안' 프로야구선수협 "밀실 행정" … FA컵에 5부리그 팀까지 참가 확대
모리뉴 "손흥민 골 못 넣어도 팀에 도움" '제주 부활' 선봉 이적생 정조국 "승격 향해 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