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류현진 "다저스 직접적인 영입 제의 없었다"
"스트라스버그 부러워…1억달러 이야기, 나도 듣고 싶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11. 14:33: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이 11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CMS와 함께하는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 특별상을 받고 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스토브리그를 뜨겁게 달구는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32)은 원소속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직접적인 영입 제의에 관해 전달받은 것이 없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1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2019 동아스포츠대상에서 특별상을 받은 뒤 취재진과 만나 '다저스 앤드루 프리드먼 사장이 (류현진) 영입전에 뛰어들 것이라고 발표했다'는 말에 "(영입) 의사가 있다면 에이전트에게 이야기했을 것이다"라며 "(에이전트로부터) 보고 받은 것이 없다. 솔직히 말씀드릴 게 없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본인이 서부 지역팀들을 원한다는 이야기에도 선을 그었다.

 그는 "난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며 "잘못된 정보"라고 밝혔다.

 이어 "(에이전트인) 스콧 보라스가 이야기했듯, 미국의 모든 지역은 서울과 멀다"며 "지역이 FA 계약에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현재 FA 시장의 흐름에 관해선 만족스럽다는 뉘앙스로 답변했다.

 그는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내셔널스)가 역대 최고액의 FA 계약을 맺었다'는 말에 "기사로 잘 봤다"며 "좋은 계약으로 잘 간 것 같다. 부럽다"고 밝혔다.

'FA 총액 1억 달러를 기록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는 말엔 "나도 그런 이야기를 좀 들어봤으면 좋겠다"며 껄껄 웃었다.

 한편 류현진은 특별상 수상 소감에서 2019시즌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묻는 말에"8월이었다. 한 달 동안 무지막지하게 맞았다"고 밝혀 참석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류현진은 2019시즌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하며 최고의 해를 보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운동선수 수입 1위는 페더러…2위 호날두, 3위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월 11일 재개
손흥민 '아시아 최고의 프리미어리거' 투표 1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월 17일 재개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빛난다" 관중 입장 준비하던 프로야구 '무관중' 연장
제주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팀 빛난… '연봉 차등 삭감' MLB 선수 대책 마련 착수
제주경마 역사상 처음으로 '예약제' 운영 LG 우타거포 10명도 안 부럽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