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강창일 "개소세 감면, 골프 관광 경쟁력 강화 기대"
내년 1월 1일 시행…해외 골프관광 수요 흡수 기대감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12.11. 11:01: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국회의원.

내년 1월 1일부터 제주 지역 골프장 개별소비세가 감면됨에 따라 제주 골프 관광 경쟁력 강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국회는 10일 본회의에서 제주특별자치도 골프장 개별소비세를 내년 1월 1일부터 감면시키는 관련 법안을 의결했다.

제주도 골프장 개별소비세 100% 감면을 위한 법안을 발의했었던 강창일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갑)은 11일 이와 관련 "제주도 골프장 개별소비세 75% 감면으로 동남아 골프장들과 경쟁하는 제주도 골프장에 일정 부분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는 제주도의 관광 경쟁력 강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발전연구원의 '제주지역 골프관광 지역경제파급효과분석'(2016)에 따르면, 제주 골프관광객들의 체류기간은 2박3일인 경우가 많다. 골프관광객 1인당 최소 2회에서 3회까지 라운딩 한다고 가정하면 개별소비세(1인당 18홀 기준, 관련세 포함 1회 2만1120원)를 2~3회 납부하는 셈이다.

때문에 이번 골프장 개별소비세 75% 감면은 주변국과의 가격경쟁력 확보를 통해 내국인의 해외 골프관광 수요를 흡수한다는 당초 제도 도입 취지가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강 의원은 "골프장 경쟁력 확보는 골프장뿐만 아니라, 골프장 이용 방문객들의 여타 비용 지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제주특별자치도 골프장 개별소비세는 2016년부터 2017년까지 75%를 감면하다, 2018년 1월 1일부터 감면제도가 종료됐었고, 이번 법안 개정으로 2020년 1월 1일부터 부활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최대 현안은 '지역경제 활성화'… 해법은 ‘투… 도의원 절반 "지역경제 활성화 최대 현안"
총선 열기 속으로... "설 민심을 잡아라" 장성철 "원 지사의 중도·보수통합 신당 참여 …
문윤택 예비후보 "추가택배비 경감, 해상물류… 고병수 예비후보 "제2공항 반대 여론 적극 지지
구자헌 예비후보 "원 지사 보수통합 합류 환영" 김영진 예비후보 "면세점 매출액 2% 특별기금 …
박희수 예비후보 "밭작물 친환경농업 전환 및 … 부상일 예비후보 "'제주특별자치도 시즌 2' 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