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침몰' 대성호·창진호 돌아오지 못한 선원 어디에
제주 연이은 어선사고 실종자 12명, 해경 광범위 수색 지속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07. 13:14: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달 제주 해상 어선 사고로 실종된 선원들이 계속되는 해경의 수색에도 발견되지 않아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7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어선 화재로 실종된 통영선적 대성호(29t) 선원 11명에 대한 수색이 이날로 19일째를 맞았다.

해경은 이날 함정·어선 16척과 항공기 4대를 동원해 최초 화재 지점인 제주시 차귀도 서쪽 해상 주변을 9개 구역으로 나눠 정밀수색할 계획이다.

민간 저인망어선 5척의 도움을 받아 해저 수색도 하고 있다.

해경은 이와 더불어 제주 섬 해안가에 대한 도보 수색도 진행해 왔다.'

대성호는 지난달 19일 오전 7시 5분께 제주시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화마에 휩싸였다.

승선원 12명(한국인 6, 베트남인 6) 중 한국인 1명은 사고 당일 구조됐으나 병원으로 옮겨진 후 숨졌고, 나머지 11명은 아직 돌아오지 못했다.

해경은 또 지난달 25일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해상에서 침수되다가 전복된 통영선적 707창진호 실종 선원 1명에 대한 수색도 병행하고 있다.'

창진호 실종 선원 수색은 이날로 13일째를 맞았으나 행방을 찾지 못했다.

해경은 전복된 선박의 표류 방향 등을 고려해 사고 해역 주변에 함정과 어선 4척을 투입해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항공기 4대도 투입돼 주변을 광범위하게 수색하고 있다.

창진호는 사고 당일 오전 6시 5분께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87㎞ 해상에서 침수되다가 전복됐다.

승선원 14명(한국인 8명, 인도네시아인 6명) 중 3명이 숨졌고 1명이 실종됐다. 10명은 무사히 구조됐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밀레니얼·Z세대' 부상…제주관광 변해야 산… 고열증상 제주경찰 음성 판정 지구대 폐쇄 해…
내일 고3·중3 온라인 개학 '새 학년 시작' 제주경찰 고열 증상보이자 오라지구대 잠정 폐…
김영록 전남지사 11개월 연속 1위.. 원희룡 6위 제주지방 대기 매우 건조 '화재 주의'
위미농협APC 2019년도 종합평가 '대상' 제주원광재가노인복지센터 '미스콩나물 진선…
제주 관광 가장 큰 불만사항 '비싼 물가' 제주 국제학교 성추행 외국인 교사 감형 '논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