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대표 신문 한라일보 발행·유료부수 ‘1위’
한국ABC협회, 2019년도 일간신문 부수 인증결과 발표
한라일보 유료부수 1만3186부 4년 연속 제주 1위 ‘수성’
종이신문 발행부수 대부분 감소에도 한라일보는 성장세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2.06. 13:08: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국ABC협회 2018년도 신문 발행부수와 유료부수 공사에서 한라일보가 제주지역에서 발행부수와 유료부수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유료부수는 4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제주의 대표신문 한라일보가 4년 연속 제주지역에서 가장 많은 유료독자를 확보하고 있는 신문사로 인증됐다. 또 발행부수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ABC협회(회장 이성준)는 6일 인증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2019년도(2018년도 분) 일간신문 172개사에 대한 발행부수와 유료부수 인증결과를 발표했다. 인증매체는 전국일간지 29개사, 지역일간지 112개사, 경제지 16개사, 영자지 3개사, 스포츠지 7개사, 소년지 2개사, 생활정보지 1개사, 무료일간지 2개사 등 총 172개사다.

부수조사대상 기간은 2018년 1~12월이며 공사는 올해 상,하반기로 나눠 실시했다. 상반기에는 종편-케이블에 참여한 24개사, 하반기에는 참여하지 않은 148개사가 공사를 받았다.

본사공사는 인쇄상황, 발송상황, 원재료입고, 사용내역 등에 대한 검증과 전표, 세금계산서, 계정별 원장, 결산서 등을 조사했다. 지사지국은 독자명부, 금융결제원 지로데이터, 통장, 확장내역 등 수금내역과 독자자료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제주지역 일간지의 발행부수는 한라일보가 2만1727부로 가장 많았으며, 유료부수역시 1만3186로 제주지역 최다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라일보 발행부수는 2017년 1만9804부, 2018년 2만185부에 이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유료부수도 전년 1만2111부에서 1075부가 늘면서 제주의 대표신문으로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전국적으로 신문발행 및 유료부수가 감소하고 있는 추세속에서도 한라일보는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라일보에 이어 제주신보가 2만300부(유료 1만2238부), 제민일보 1만8030부(〃1만2024부), 제주일보 1만3100부(〃 7504부) 순이었다.

한국ABC협회 2018년도 발행부수 및 유료부수 공사 결과(왼쪽 발행부수)

2019년도 인증을 받은 일간지 172개사 발행부수는 총 938만6408부, 유료부수는 총 709만5868부다. 발행부수는 전년대비 2.75%(26만4379부)감소했고, 유료부수는 1.65%(11만9374부)감소했다.

전국일간지 29개사의 발행부수는 총 516만8355부(55.1%), 유료부수는 총 423만1182부(59.6%)다. 지역일간지 112개사의 발행부수는 총 167만2813부(17.8%), 유료부수는 총 104만9938(14.8%)다.

한국ABC협회는 2010년 부터 2019년까지 10년 동안 전국의 일간지 발행부수는 26.6%, 유료부수는 10.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 동안은 발행부수는 5.0%, 유료부수 0.4%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은 2018년 대비해 발행부수는 2.75%, 유료부수 1.65%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신문사들은 지속적으로 발행부수를 줄이면서, 유료부수 위주의 판매 전략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한국ABC는 밝혔다.

조성겸 ABC협회인증위원은(전한국언론학회회장)은“유가부수의 감소세가 몇 년간 소폭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것은 디지털시대에도 종이신문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분석했다.

조 위원은 “이같은 종이신문에 대한 수요는 종이신문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고 연령층의 증가와 함께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조심스럽지만 예측해 볼 수 있다”면서 “온라인으로 신문을 접하는 독자들까지 고려하면 종이신문사들이 디지털시대에도 계속해서 언론기관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전망 된다”고 평가했다. 조 위원은 “지난 6월에 실시된 충남대의 한국사회과학조사(KAMOS)에서도 전 국민의 54%가 언론사의 뉴스보도를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나 미국의 45%수준보다 높게 나타났다”면서 “페이크 뉴스 등 정보환경이 악화가 우려되는 디지털 시대에 언론의 뉴스보도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언론사의 뉴스보도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에 부응할 수 있도록, 신문사들의 보다 적극적인 지면 및 뉴스 개선 노력 그리고 독자들의 관심 및 사회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회 주요기사
올 한가위 보름달 내달 1일 오후 6시 20분에 뜬… 무면허운전 추돌사고 내고 도주 20대 검거
독감백신 무료 접종 중단… 제주 일부 시민 헛… 서귀포 범섬 인근 해상 실종 스쿠버다이버 전…
"제주 택배 도선료문제 즉각 해결하라" 서귀포 범섬 인근 해상서 스쿠버다이버 3명 실…
[종합] 원희룡 지사 또다시 선거법 위반 혐의 … "12월 비자림로 사업 공사 재개 철회하라"
제주소방, 초정밀 소방관제시스템 개발 본격화 [1보] 원희룡 제주지사 또다시 선거법 위반 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