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차기 대선선호도 이낙연 26%, 황교안 13%, 이재명 9%
민주당 지지층 이낙연(45%), 이재명(14%), 박원순·조국(7%), 의견유보 11%
자유한국당 지지층 황교안(49%), 홍준표(12%), 오세훈(9%), 의견유보 11%
무당층 안철수(10%), 이낙연·황교안(8%), 의견유보 44%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2.06. 11:11: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국갤럽은 2019년 12월 첫째 주(3~5일) 전국 성인 1006명에게 예비조사로 선정된 10인의 이름을 순서 로테이션해 제시하고 차기 정치 지도자로 누가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이낙연 국무총리(2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13%), 이재명 경기도지사(9%),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6%), 심상정 정의당 대표,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이상 5%), 오세훈 전 서울시장,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이상 4%) 순으로 답했고 2%는 기타 인물, 18%는 의견을 유보했다고 6일 밝혔다.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404명)에서는 이낙연(45%), 이재명(14%), 박원순·조국(7%) 순이며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209명)에서는 황교안(49%), 그다음은 홍준표(12%), 오세훈(9%)이 뒤를 이었고 의견유보는 11%였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211명)에서는 안철수(10%), 이낙연·황교안(8%) 순으로 답했고 44%는 누구도 선택하지 않았다.

한 달 전인 11월 첫째 주(5~7일)와 비교하면 이낙연이 3%포인트 하락, 이재명은 3%포인트 상승했고 그 외 인물들은 1%포인트 이내로 오르내렸다. 단, 2022년 3월 제20대 대통령 선거까지 남은 기간 변동 여지가 크기 때문에 현재 각 인물 선호도는 전국적 지명도나 대중적 인기, 조사 시점의 이슈가 반영된 지표로 봐야 한다고 한국갤럽은 설명했다.

총선 투표 의향 비례대표 정당 더불어민주당 38%, 자유한국당 26%, 정의당 13%, 바른미래당 7%

또 내년 4월 국회의원 선거의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서 어느 정당을 선택할 것 같은지 물은 결과 더불어민주당 38%, 자유한국당 26%, 정의당 13%, 바른미래당 7%, 민주평화당·우리공화당 각각 1%, 그리고 투표 의향 정당을 밝히지 않은 부동(浮動)층이 14%로 나타났다.

내년 총선 투표 의향 비례대표 정당을 지난 11월 첫째 주(5~7일)와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은 3%포인트 줄고, 자유한국당은 1%포인트 늘어 양당 격차가 16%포인트에서 12%포인트로 좁혀졌다. 정의당은 지난달 대비 4%포인트 늘었는데, 지난 9~10월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번 주 현재 정당 지지도와 총선 투표 의향 비례대표 정당을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 40%→38%(-2%포인트), 자유한국당 21%→26%(+5%포인트), 정의당 10%→13%(+3%포인트), 바른미래당 6%→7%(+1%포인트) 등으로 제1야당과 소수 정당 쪽에 표심이 더해졌다고 한국갤럽은 분석했다.

최근 자유한국당은 당직자 일괄 사퇴·원내대표 교체 등 쇄신을,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변혁)와 민주평화당 탈당파(대안신당)는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이어서 향후 변화의 여지가 많다. 이번 주 들어 내년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 관해 여당 중심 '4+1' 협의체와 한국당·변혁이 대립 구도를 형성 중인 점 또한 변수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총선 투표 의향 비례대표 정당으로 20%가 자유한국당을 선택했고, 그다음은 더불어민주당 11%, 정의당 6%, 바른미래당 5%였다. 중도·보수, 진보 정당 합산 비율은 각각 25%, 17%며 57%는 어느 정당도 선택하지 않았다.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는 무당층의 중도·보수, 진보 정당 합계가 모두 20%대 초반으로 비슷했으나 이번에는 중도·보수 쪽으로 약간 기울었다고 한국갤럽은 설명했다.

현행 국회의원 선거 제도하에서는 지역구 후보와 비례대표 정당 투표가 병행된다. 지지하는 정당이 해당 지역구에 후보를 내지 않아 투표할 수 없는 경우, 정당이 내세운 후보가 마음에 들지 않거나 다른 후보가 더 낫다고 보는 경우, 그리고 한 정당에 힘을 싣기보다 견제와 균형이 더 필요하다고 느낄 때 유권자는 투표할 지역구 후보 소속 정당과 비례대표 정당을 달리 선택하기도 한다. 전국 단위 조사에서는 지역구 상황까지는 알 수 없으므로, 비례대표 정당 투표 의향만 물었다고 한국갤럽은 밝혔다.

전화조사원의 인터뷰로 이뤄진 이번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마스크 안 썼다고 얼굴에 뜨거운 커… 문닫은 도내 실내 체육시설 개방 감감 무소식
차기 서귀포의료원장 공모에 5명 지원 "'지역화폐' 발행 행정편의주의 안돼"
'제주형 뉴딜'정책 "기존 정책 짜깁기 우려" 제주도,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 '의료 공백' 최…
제주 농업용수 광역화사업 본격 추진 한라산 국립공원 지정 50주년 기념주화 발행
'역대급 장마' 제주 농작물 피해 잇따라 '주의' 2022년까지 3700억 현금을 잡아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