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프로야구 kt, 우완 투수 유원상 영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04. 14:39: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에서 방출됐던 우완 투수 유원상(33)이 kt wiz에 새 둥지를 틀었다.

 kt는 유원상을 자유 계약으로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천안북일고를 졸업하고 2006년 1차 지명으로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 유원상은 LG트윈스를 거쳐 NC에서 선수 생활을 했지만, 올 시즌 후 NC의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됐다.

 선발·불펜으로 13시즌 통산 394경기 32승 51패 56홀드 6세이브 평균자책점 5.16을 기록한 유원상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때 국가대표로 우승에 힘을 보탠 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kt는 "유원상은 내년 시즌 즉시 활용이 가능한 선수다. 중간계투진 강화를 위해영입을 결정했다"며 "다양한 변화구와 좋은 구위를 가졌으며,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젊은 투수들의 멘토 역할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kt는 외야수 김진곤(32)의 보류권을 포기했다. 이는 '다른 팀에서 새로운기회를 찾아보겠다'는 선수 본인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kt는 설명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김학범호,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 노린다 'LG 방출' 정상호 두산과 계약
프로야구 LG, 왼손 거포 라모스 영입 승리 연금술사 김학범 '교체하면 통한다'
'7경기 침묵' 손흥민 새해 첫 득점포 한국 남자축구 9회 연속 올림픽 출전 쾌거
'FA 제도 개선안' 프로야구선수협 "밀실 행정" … FA컵에 5부리그 팀까지 참가 확대
모리뉴 "손흥민 골 못 넣어도 팀에 도움" '제주 부활' 선봉 이적생 정조국 "승격 향해 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