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민주 "필리버스터 철회 없으면 '4+1' 가동해 안건 처리"
최고위원 간담회…"정기국회서 예산안·패스트트랙·민생법안 반드시 처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01. 17:12: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은 1일 자유한국당이 지난달 29일 본회의 안건 199개에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철회하지 않을 경우 다른 야당들과 공조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과 민생법안, 예산안 등을 처리하기로 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최고위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 간담회를 열고 향후 국회 대응 방안을 논의해 이런 결론을 내렸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아이들 목숨까지 정쟁의 도구로 삼은 한국당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이런 국회 상황을 초래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간담회 결과를 전했다.

그는 "우리 당은 2∼3일 동안 한국당을 포함해 야당과 의견을 나눌 생각"이라며 "의견을 나누는 데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정상적인 의사 진행에 조건 없이 함께 참여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 한국당의 태도 변화가 없다면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을 원칙으로 해서 의사 진행 및 안건 처리에 나설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우리 당은 정기국회 내에 예산안,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관련 법, '민식이법'을 포함한 민생 관련 법안을 반드시 처리한다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이날 제안한 '2일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에 대해 홍 수석대변인은 "원내대표가 2∼3일간 야당과 의견을 나눈다고 했으니 거기서 (이야기)할 것"이라며 "본회의가 열리면 (패스트트랙 절차에 따라) 무조건 유치원 3법이 자동상정되고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신청하게 돼있다. 원포인트든 뭐든 간에 핵심은 필리버스터를 철회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문 대통령 '재검토 주문' 국립보건연구원 어디… 이재용 8일 구속영장심사 '창과 방패' 대결
21대 국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 박병석 선출 최서원 "검찰·특검이 '삼족 멸한다' 폭언했다"
'신용·체크카드' 재난지원금 3주간 6조원 썼다 비례대표 의원 '대부' 후원회장 모시기 '눈길'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청…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없으면 남북 군사합의 …
학원발 감염 속출하자 방역위반 학원 제재 '기소 위기' 이재용 '마지막 카드' 꺼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