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여성들에게 듣는 4·3의 기억
제주여민회 구술채록팀 결과 공유회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2.01. 16:42: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여민회가 지난달 30일 '2019 제주 여성, 4·3의 기억Ⅲ 결과공유회'를 열고 있다. 사진=제주여민회 제공

제주 여성들이 풀어낸 4·3의 기억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됐다. 제주여민회(공동대표 이양신 이경선)가 지난달 30일 제주 월드컬쳐오픈에서 진행한 '2019 제주 여성, 4·3의 기억Ⅲ 결과공유회'다.

이날 행사는 제주여민회 4·3과 여성위원회 내 마을팀, 삼삶팀, 직후팀(직접체험세대와 후세대 간의 대화팀) 3개팀이 4·3을 체험한 제주 고령 여성에 대한 구술채록 작업결과물을 발표하는 자리였다. 지난해는 11명이 구술채록에 참여했고 올해는 4·3피해가 가장 컸던 북촌마을을 비롯한 납읍·하가·화북·수산·동광·금악·서광·오도마을 등에 거주하는 4·3체험 여성과 후세대 여성 15명을 만났다. 이들은 4·3체험과 이후 보상의 문제, 4·3이후 가족부양을 하면서도 가부장제로 인한 경제적 불공정과 가정폭력, 남성중심의 마을공동체 운영사례를 들려줬다.

4·3체험 여성들은 대부분 가족을 잃고 생존을 위해 온갖 궂은 일을 하면서 가족을 챙기고 마을을 재건해야 했다. 평생 고문후유증으로 실명을 하고 손이 꺾인 채 살아온 어르신, 제사 때 같은 마을사람이 아니면 제삿밥도 먹지 못한다는 생각에 한 동네에서 결혼할 수밖에 없었던 북촌 어르신들, 결혼 후 부모 제사를 남몰래 지냈던 동광의 어르신, 예비검속 보상과정에서 당사자인 딸을 제외시키고 오빠 가족이 받아가 억울하다는 어르신 등은 4·3의 역사가 현재진행형임을 일깨웠다.

이번 구술채록 작업은 2019년 제주도 양성평등기금지원사업 공모지원금을 받아 실시됐다.

문화 주요기사
해양쓰레기 심각성 제주 창작뮤지컬에 담다 제주섬 오래된 미래에 새로운 일상의 길
섬 소녀 춘자가 이끄는 '판타지 제주' 제주 한학자 오문복 선생 창작 한시집 증보판
우리가 몰랐던 남아시아 삶과 풍경 제주에 9월 제주 대한민국독서대전 비대면 행사 확대
제주4·3평화재단 4·3영화 시나리오 공모 생태·인문·과학기술 활용 제주 창의예술교육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예술로 밥먹엉 살아보… 제주섬에 둥지 튼 청년세대 '입도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