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대구 간 원희룡 "황교안 단식 너무 일찍 시작"
대구서 정책토론회…"재판 후 대통령 박근혜 석방해야"
자유한국당 입당 여부엔 "혼자 입당하는 건 의미 없다"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27. 11:27: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7일 오전 대구 수성관광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 제90회 릴레이 정책토론회에서 원희룡 제주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단식에 대해 "단식보다 정치력을 발휘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평가했다.

 원 지사는 27일 오전 대구 수성관광호텔에서 '아시아포럼 21'이 연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단식보다 쇄신과 통합, 국회에서 대여 투쟁 등을 풀어나가는 리더십을 보여야 할 때다"고 밝혔다.

 그는 "단식을 그만두라고 말하지 못하지만, 단식 이후 리더십을 어떻게 가져가는가가 중요하다"며 "12월은 국회의 클라이맥스인데 단식을 너무 일찍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원인을 자초한 사람들, 핵심급에 참여한 사람들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며 "책임을 전가하고 모두에게 흙탕물을 뿌리면 보수 전체가 살아남을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은 재판이 끝나는 대로 형 집행 정지든 특별사면이든 대통령이 쓸 수 있는 권한을 다 써서 석방해야 한다"며 "정치가 왜 필요한가. 정치는 법을 넘어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행위이기 때문이다"고 했다.

 원 지사는 "정부가 경제, 외교·안보, 정치 분야에서 총체적 실패를 향해서 가고, 고수하고 있다고 본다"며 "지금 세대는 부모보다 못사는 대한민국 첫 세대가 될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잘 듣는 것 같지만 안 받아들이고 특정한 문제에 굉장히고집이 세다"며 "소수 측근에 둘러싸여 바깥으로 나서려고 하지 않는다는 건…남자 박근혜 같은 느낌을 받을 때도 있다"고 말했다.

 발언이 센 것 같다는 반응에 그는 "너무 센 발언인가. 서면 보고를 좋아하는 것도 특성이다"고 덧붙였다.

 내년 총선 때 거취에 대한 질의가 이어지자 "다가오는 폭풍우 시대의 풍운아가 될 준비를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싶다"라고 하거나 "다크호스로는 저도 있다"라고 했지만, 확답을 피했다.

 총선 전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에 대해서는 "혼자 입당하는 건 의미가 없다"며 "슬그머니 입당하진 않겠다"라고 말했다.

 사회자가 '입당 가능성이 있다는 것으로 보겠다'고 하자 원 지사는 미소만 지었다. 곁에 있던 보좌진들은 취재진에게 "보수 야권이 통합되었을 때"라고 대신 설명했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에너지공사 신사업기획단장에 이승환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건강검진 결제 가능
성산리서 길 건너던 70대 트럭에 치여 사망 제주지방 24일 오후 한때 비..예상강수량 5㎜
제주 정부 재난지원금 25만3천가구 1618억 신청 제주 등교수업 고3 발열증세 12명 전원 '음성'
JDC 22일 21대 국회의원 당선인과 간담회 개최 전국 최대 '제주공항 주변 농지' 매수 청구 가…
오영훈 "추가 진상조사 등 담아 4·3특별법 개정… 제주서 등교한 고3 6명 발열·기침 증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