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뉴스
[칼럼] 유아·아동 틱장애 치료 위해서는 부모·아이 관계 정상 회복 중요
박순철 기자
입력 : 2019. 11.25. 1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근 유아기에 나타나는 ADHD 장애만큼 유아 틱장애 또한 많이 보여지고 있어 부모들의 걱정이 늘어나고 있다. 틱장애는 평소 특별한 이유 없이 자신도 모르게 특정 동작이나 소리를 반복적으로 나타내는 것을 일컫는다.

틱장애는 목, 어깨, 팔다리 등 신체의 일부분을 움직이는 운동 행동택과 비이상적인 소리를 내는 음성틱으로 발현된다. 행동 양상에 따라 단순하거나 복합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만약 동시에 여러 가지에 집중을 하지 못하거나, 충동적이고 과한 행동을 자주하거나, 시끄러우면 금방 산만해지는 등의 증상을 보인다면 틱장애일 수 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유아 틱장애를 일시적인 증상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의 부모들은 자신의 아이가 장난을 치는 정도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 것. 틱장애인 것을 모른 상태에서 아이의 버릇을 고치기 위해 크게 혼내는 일을 반복했다가 증상이 더 심해지고, 이로 인해 아이와 부모의 관계가 아물지 않는 상처로 악화되기도 한다.

틱장애의 원인은 유전적인 원인인 경우가 많다. 또 뇌의 구조적. 기능적, 환경적. 생화학적인 원인이거나 호르몬 문제, 출산 과정에서의 뇌손상이나 세균감염과 관련된 면역반응 이상 등이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기도 하다.

틱장애는 치료가 되지 않는 장애가 아니며 무리한 자책이나 강요는 증상을 더욱 악화시켜 청소년기 뚜렛증후군으로까지 이어질 우려도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이를 방지하고 틱장애를 개선시키기 위해서는 가정에서 부모와 아이의 관계가 정상적으로 회복되는 것을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이 좋다.

만약 부모의 심리적인 불안이 지속된다면 오히려 치료에 방해가 될 수 있다. 이에 아이를 지나치게 혼내는 것도, 지나치게 잘해주는 것도 좋지 않고 일관적인 양육을 진행해야 하며, 틱장애에 대한 지나친 걱정도 불필요하다.

더불어 틱장애 치료는 증상의 심각도나 동반질환 여부에 따라 치료 방법과 과정도 달라지므로 정확한 진단을 통해 알맞은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일과성 틱장애의 경우에는 심리적인 요인으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신경학적 문제와 함께 주의 집중이나 과잉행동, 강박증 등에 대해 세심하게 체크하고 치료 프로그램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 : 부산 수한의원 김봉수 원장

이슈뉴스 주요기사
쿤달 네이처 샴푸, 자스민우디 향 신제품출시 2020년 신상 캠핑용품 확인...'캠핑트렁크', 2월 2…
중문 맛집 ‘대포동산횟집’, 제철 맞이한 제… 결혼정보회사 엔노블의 결혼정보회사 선택에 …
제주 서귀포 맛집 "대윤흑돼지" 육즙터지는 흑… 대전 국비자동차정비학원, 전기내선공사 및 과…
‘경록’에서는 비전공 초보자도 공인중개사 … 경북 지역 친환경 농식품 브랜드 ‘링크스토어…
김포·강남 국내 대규모 강아지분양 '펫제이코… 조주기능사 관련 와인 및 티 소믈리에 자격증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