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무형문화재 보유자 4명 신규 인정
제주농요·성읍초가장·오메기 술·영감놀이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1.22. 16:02: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새롭게 무형문화재 보유자로 인정된 제16호 제주농요에 김향옥(67·여)씨, 제3호 성읍민속마을 오메기 술 강경순(63·여)씨, 제19호 성읍리초가장(목공) 홍원표(61)씨, 제2호 영감놀이 오춘옥(66·여)씨. 사진 왼쪽부터.

빈 자리였던 제주도 지정 무형문화재의 명맥이 이어진다.

 제주도는 22일 도 지정 무형문화재 4개 종목에 대해 보유자 인정 사실을 고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고시로 새롭게 인정된 보유자는 제16호 제주농요에 김향옥(67·여)씨, 제19호 성읍리초가장(목공) 홍원표(61)씨, 제3호 성읍민속마을 오메기 술 강경순(63·여)씨, 제2호 영감놀이 오춘옥(66·여)씨다.

 제주농요는 2007년, 영감놀이는 2011년 보유자가 사망했고, 오미기 술은 2017년 김을정 보유자가 명예보유자로 전환돼 보유자 자리가 공석이었다. 성읍리초가장은 석공과 토공, 초가지붕이기, 목공 등 4개 분야로 나눠졌는데, 목공분야 보유자가 사망하면서 자리가 비었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 보유자 인정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 전통을 이으려는 이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현재 도내 무형문화재 27개 종목(국가 5개·제주도 22개) 가운데 4개 종목(멸치후리는 노래·고소리 술·덕수리불미공예·제주큰굿)은 보유자가 공석인 상태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뉴미디어시대 지역신문 발전모색 디지털분과… 제주도 새해 예산안 심사 막판 힘겨루기
제주시 폐자원 전자거래 경진대회 장려상 제주시 안전문화 실천 우수 사례 13점 선정
제주시 교통유발부담금 대상 현장점검 실시 제주시 ARS간편납부 등 정보통신 서비스 확대
자동차 상속이전 '6개월내 등록 해야' 주의 제주도, 2019년 특별교부세 추가 20억원 확보
제주도, 2019년 주민참여예산 운영 '우수상' 환경부 제주 하수도 관리 실태 점검 안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