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무형문화재 보유자 4명 신규 인정
제주농요·성읍초가장·오메기 술·영감놀이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1.22. 16:02: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새롭게 무형문화재 보유자로 인정된 제16호 제주농요에 김향옥(67·여)씨, 제3호 성읍민속마을 오메기 술 강경순(63·여)씨, 제19호 성읍리초가장(목공) 홍원표(61)씨, 제2호 영감놀이 오춘옥(66·여)씨. 사진 왼쪽부터.

빈 자리였던 제주도 지정 무형문화재의 명맥이 이어진다.

 제주도는 22일 도 지정 무형문화재 4개 종목에 대해 보유자 인정 사실을 고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고시로 새롭게 인정된 보유자는 제16호 제주농요에 김향옥(67·여)씨, 제19호 성읍리초가장(목공) 홍원표(61)씨, 제3호 성읍민속마을 오메기 술 강경순(63·여)씨, 제2호 영감놀이 오춘옥(66·여)씨다.

 제주농요는 2007년, 영감놀이는 2011년 보유자가 사망했고, 오미기 술은 2017년 김을정 보유자가 명예보유자로 전환돼 보유자 자리가 공석이었다. 성읍리초가장은 석공과 토공, 초가지붕이기, 목공 등 4개 분야로 나눠졌는데, 목공분야 보유자가 사망하면서 자리가 비었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 보유자 인정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 전통을 이으려는 이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현재 도내 무형문화재 27개 종목(국가 5개·제주도 22개) 가운데 4개 종목(멸치후리는 노래·고소리 술·덕수리불미공예·제주큰굿)은 보유자가 공석인 상태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최대 열대 늪지 ‘판타나우’ 화재 … 남제주 LNG복합화력발전소 친환경될 수 있을까
제7회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제주 3개마을 … "대기업 면세점 신규특허 허용… 기재부 응답…
제주도 하반기 5급 승진의결자 42명 발표 제주개발공사, 호우 피해지역 삼다수 지원
제주농기센터, 농장브랜드 제작 프로그램 운영 제주지역 초등 방과후 돌봄 현황과 과제는?
지하용출수 냉난방시스템 에너지 절약 '톡톡' 제주도 농어촌진흥기금 2388억원 융자 지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