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카본프리아일랜드 2030' 달성 놓고 엇갈린 시각차
오대익 "험난한 길"... 원희룡 "가능" 공방전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11.19. 17:20: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일 제주자치도의회 도정질문에서 답변하는 원희룡 지사와 질의하는 오대익 교육의원.

제주특별자치도의 '카본프리아일랜드(탄소없는 섬) 2030' 정책의 목표달성에 대한 엇갈린 시각차로 공방전이 벌어졌다.

 19일 속개한 제주도의회 제378회 제2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오대익 교육의원의 "험난한 길"이라는 부정적 의견에 원희룡 도지사가 "전체적으로 가능하다고 본다"는 긍정적 의견을 제시하며 충돌했다.

 이날 오대익 교육의원은 신재생에너지와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 실적이 저조하다며 "통계로 보면 (목표달성) 불가능하다는 생각"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이날 오 의원의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프로젝트 가능성을 물은 질문에 원 지사는 "전체적으로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중간 계획에서 달성못한 것들이 있지만 수정계획 세웠고, 달성할 수 없다고 부정적으로 볼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특히 원 지사는 "제주 전력의 60% 가까이 풍력으로 설계돼있는데 그만큼 풍력이 경쟁력 있다는 것"이라면서 하지만 행정절차나 주민민원 등을 진척이 안되는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오 의원은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을 보면 지난 8년간 연평균 1.2% 증가했다. 2030년까지 목표달성하려면 연평균 7.9% 증가해야한다"며 "저게 험난한 길"이라고 지적했다.

 또 오 의원은 "도내 등록차량의 75%를 친환경 전기차로 대체하는 것이 목표인데 올해 10월말 현재 전기차 점유율은 3.1%"라며 지지부진한 전기차 보급 현황도 문제 삼았다.

 이에 원 지사는 "전기차 핵심 문제는 가격이 비싸고 보조금에 의존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전기차 보급대수 증가세가 주춤한 것은 보조금을 급속히 줄이고 있기 때문"이라며 '일시적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임상필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은 "내년 도 전체 예산에서 1차 산업 분야의 예산 비중이 예산 편성 사상 처음으로 한자리 수인 9.7%를 차지하고 있으며, 다른 분야 예산과 비교해 볼 때 1차산업 분야의 홀대가 느껴진다"며 "1차 산업 지속성을 높여나가기 위한 든든한 에산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원 지사는 "1차산업의 중요성과 제주에서 차지하는 가치와 비중에 걸맞게 구체적인 사업들을 검토하면서 1차산업에 대해 예산을 더 늘려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 … [월드뉴스] 엘비스 프레슬리 유일한 손자, 27세…
인사차 찾은 원희룡 지사에 쓴소리 쏟아낸 의… 이달 제주산 하우스 감귤가 호조세
돼지고기·소고기 가격 하락세 민주당 "원희룡 제주도정 조직개편안 상정보류
제주도 '공공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사업' 선… 제주도 "미래산업 통해 포스트 코로나 대비"
여름휴가 다녀온 원희룡 달라진 얼굴 '눈길' 더불어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