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SK 정규 가장 만히 느리고 평균급여도 최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17. 15:12: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국내 주요 그룹 중 지난 1년간 정규직 근로자를그룹 규모 대비 가장 많이 늘린 곳은 SK그룹으로 나타났다.

 SK그룹은 직원 1인당 평균급여에서도 그룹 중 1위에 올랐다.

 17일 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서비스 인포빅스가 국내 34개 대기업집단(금융그룹제외) 소속 상장사의 3분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SK그룹 상장사의 정규직 직원은 3분기 말 기준 4만6천819명으로 1년 전(4만3천149명)보다 8.5%(3천670명) 늘어 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그룹 소속사별로는 SK하이닉스에서 정규직이 2천328명(9.0%) 증가했고 SK텔레콤(524명, 증가율 11.4%), SK이노베이션(218명, 증가율 12.6%), SK(213명, 증가율 5.7%) 등도 정규직을 많이 늘린 것으로 집계됐다.

 증가율이 아닌 증가 인원수 기준으로도 SK그룹은 정규직 직원 수가 현재 18만9천91명으로 4배 이상 많은 삼성그룹(3천816명 증가, 증가율 2.1%)에 이어 2번째로 정규직을 많이 늘렸다.

 SK그룹은 최근 최태원 회장 주도로 '사회적 가치' 경영을 표방하면서 그룹 소속사별 사회적 가치를 측정·관리하고 있으며, 고용도 사회적 가치 창출을 측정하는 주요 지표에 포함돼 있다.

 이어 농협그룹(6.9%), 포스코그룹(6.0%), 현대백화점그룹(5.6%), 롯데그룹(4.7%) 순으로 정규직 직원 증가율이 높았다.

 이밖에 KCC그룹(3.7%), KT&G그룹(3.6%), 하림그룹(3.1%), LS그룹(2.1%), 삼성그룹(2.1%)도 정규직 증가율 톱10위 안에 들었다.

 이에 비해 효성그룹은 상장사 정규직이 1만3천732명으로 1년 전보다 6.6%(971명) 줄어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고 카카오그룹(-6.0%), 신세계그룹(-5.4%), GS그룹(-4.9%), 현대중공업그룹(-4.3%) 등도 상장사 정규직이 상대적으로 많이 줄었다.

 다만 카카오의 경우 작년 말 커머스(상거래) 부문을 분사해 카카오커머스를 설립하는 등 분사 전략으로 인해 상장사인 카카오 본사 소속 직원은 줄었지만, 그룹 차원에서 사업을 적극 확장하면서 비상장사를 포함한 그룹 전체 직원 수는 실제로는약 17%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SK그룹은 또 올해 1~3분기에 직원에게 지급한 1인당 평균급여도 8천715만원으로분석 대상 기업집단 중 가장 많았다.

 그룹 소속사 중 SK이노베이션 급여가 9천700만원에 달했고 SK하이닉스(9천600만원), SK텔레콤(9천500만원), SKC(8천100만원) 등도 1~3분기에 직원당 평균 8천만원 이상을 받아 연간 기준 1억원 돌파가 확실시된다.

 SK그룹에 이어 S-Oil(8천386만원), 삼성그룹(6천337만원), 현대차그룹(6천196만원), KT&G그룹(6천130만원) 등도 평균급여가 비교적 많았다.

 반면 신세계그룹(3천32만원), 현대백화점그룹(3천289만원), 현대중공업그룹(3천480만원), 효성그룹(3천611만원), CJ그룹(3천619만원) 등은 평균급여가 상대적으로 적은 쪽에 속했다.

 남녀 간 평균급여 격차 면에서는 포스코그룹 여성 직원의 1~3분기 급여가 4천385만원으로 남성(5천745만원)의 76.3%로 나타나 격차가 가장 작았다.

 이어 현대차그룹이 여성(4천640만원)이 남성(6천315만원)의 73.5% 수준이었고 삼성그룹(73.1%), SK그룹(72.7%), KT&G(72.3%)도 격차가 상대적으로 작았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기재부 정신차려라" 부동산3법 찬반토론 '불꽃 '5일부터 허용' 탐정 무엇을 할 수 있나
정부 공공 재건축 제도 도입 50층까지 허용 통합당 조수진 억지논리에 김종민 "생트집 잡…
민주 "미국 독일도 공산주의냐" 주호영 맹공 집중호우 피해.. 문대통령 휴가 취소
태풍 '하구핏' 내일쯤 중국대륙 상륙 전망 내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
제주 여름타나? 전남과 무승부 선두도약 실패 '주가부양 혈안' 제약업계 코로나 상술 도넘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