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이틀에 1명 꼴 극단적 선택
지난해 사고 사망자 중 47% 스스로 목숨 끊어
전국보다 15% 높아 교통사고 사망도 높은 비중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15. 12:41: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해 사고로 숨진 도민 중 절반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15일 이 같은 내용의 2018 제주사고손상 사망자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도민 사망자는 3912명으로 하루 평균 10.7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과 견줘 4.6%(174명) 증가한 것이다.

사망 원인별로 살펴보면 각종 암 등 '악성신생물'에 의한 사망자가 전체의 27.0%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순환기질환(18.7%) ▷호흡기질환(12.1%) ▷사고 손상 사망(10.7%) 순이었다.

이중 사고 손상으로 인한 도민 사망률이 전국 평균을 크게 상회했다. 지난해 사고 손상 도민 조사망률(인구 10만명당 사망률)은 64.3명으로 전국 평균 54.7명보다 17.0%(9.6명)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 311명(73.7%), 여성 111명(26.3%)으로 남성 비율이 월등히 높았다.

특히 사고로 숨진 사망자 중 약 절반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나타나 문제의 심각성을 드러냈다.

지난해 사고손상 도민 사망자 422명 중 201명(47.6%)이 극단적 선택에 의한 사망자로 이틀에 한 명꼴로 스스로 세상을 등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과 비교하면 극단적 선택에 의한 제주지역 사망률은 30.6명으로 전국 평균(26.6명)보다 15.0% 높았다.

뿐만 아니라 교통사고 등 운수 관련 조사망률도 제주(14.3명)가 전국 평균(5.2명)보다 57.1% 높았고 추락 등 낙상(5.5명)과 익사(2.7명)로 인한 사망도 전국 평균보다 각각 5.7%와 145.4%씩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정병도 소방안전본부장은 "사고 손상 사망 원인 중 자살과 교통사고가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시급히 개선해야 할 과제"라며 "도민 중심의 안전 문화 확산과 수준 높은 안전 의식 정착에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교통약자 차량 배차 대기시간 길어 불편" 막걸리 보안법 홍제화씨 38년만에 무죄
"52시간 계도 연장한 정부, 적폐의 길로" 제주시 노형동 일부 가구서 단수 '불편'
제자 강제추행 전 제주대교수 벌금형 소방 출동로 확보 환경개선 사업 나선다
농약 탄 생수로 살인 기도 70대 실형 제주서 환자 실은 구급차·차량 충돌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교육 이수율 저조 한라병원 긴급구조지원기관 우수기관 표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