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민주 총선후보 젠더폭력여부도 검증
TF, 2030·여성으로 구성…예비후보 등록 후 품격언어·성인지감수성 등 교육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14. 12:51: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은 14일 내년 총선에 출마할 후보들의 기본 자질·도덕성 검증을 위한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를 오는 17일까지 설치하기로 했다.

 민주당 총선기획단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에서 이를 포함한 향후 총선 관련 기구구성 계획을 확정했다고 강훈식 기획단 대변인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검증위는 외부인사와 내부인사를 절반씩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혐오·젠더폭력 검증 태스크포스(TF)를 별도로 구성해 관련 검증을 강화하기로 했다.

 강 대변인은 "TF는 2030 청년 50%와 여성 50%로 구성해 젊은층과 여성의 시선으로 젠더 폭력이나 혐오 발언(전력)이 있는지 검증한 뒤 검증위로 (심사내용을) 올리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다음 달 17일까지는 전략공천위원회의 구성을 완료하고, 위원의 50%를 외부인사로 채운기로 했다.

 또한 내년 1월 6일까지는 공직자후보자추천위원회와 재심위원회를 구성한다. 후보자추천위원의 절반은 여성으로 위촉한다.

 내년 2월 15일까지는 비례대표후보자추천위원회와 비례대표공천관리위원회를 각각 설치한다.

 이와 관련, 강 대변인은 "선거제도 논의를 위해 (설치 시기를) 당길 수도 있다"고 했다.

 민주당은 또 21대 총선 입후보자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전·현직 의원들을 포함한 입후보자들은 검증위의 자격심사와 예비후보 등록 등을 마친 뒤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크게 ▲ 기본교육 ▲ 교양 ▲ 전문교육으로 나뉜다.

 기본교육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교양 부문에서는 품격있는 정치언어 구사법, 성인지 감수성과 성평등, 민주주의와 인권, 사회적 소수 배려 등에 대한 인식을 강화하고 공인으로서의 자질을 제고하는 내용으로 교육할 예정이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이인영 "오늘은 국민명령 집행의 날" 한국당, 총선 경선 시 청년 가산점 최대 50%
무소속 이정현, 호남떠나 수도권 출마선언 '불법집회' 혐의 전광훈 목사 경찰 출석
'곰탕집 성추행' 대법 "강제추행 인정" 유죄 변혁, 신당명 '새로운보수당' .. 안철수계 반발
양정철 "청탁 안 들어준 분의 일방적 주장" 한국당 지지율, 3개월만에 20%대로 하락
청와대 차기총리 김진표 접고 정세균 가나 민주, 패스트트랙法 13일 일괄 상정 전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