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 교육청-공무직노조 의견 차 좁힐까
제주교육공무직노조, 교육청 본관 앞 농성 돌입
"도교육청, 보충교섭서 처우 개선 의지 보여야"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19. 11.12. 18:17:4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 관계자들이 12일 제주도교육청 본관 입구 앞에서 시간제 근로자 등에 대한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팻말을 들고 농성하고 있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이달 30일까지 임금 협상과 관련한 보충교섭을 벌이는 가운데 제주지역 교육공무직 근로자들이 관련 직종의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농성에 들어갔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는 지난 11일부터 제주도교육청 본관 입구 앞에 텐트를 치고 농성을 하고 있다. 이들은 도교육청이 구 육성회, 스포츠강사, 영어회화전문강사 직종과 8시간 미만 시간제 근로자에 대한 처우 개선 의지를 보이지 않으면서 전국 차원의 보충교섭에서 근로 조건의 '하향 평준화'가 우려된다며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 박진현 교육선전국장은 "대법원 판례나 고용노동부 지침을 보면 시간제 근로자에게도 교통비, 식비 등 복리후생 비용을 동일하게 지급해야 한다"면서 "도교육청이 8시간 미만 노동자에게 시간 비례 교통비 지급을 고집하면서 전국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에 발목을 잡고 있다. 보충교섭에서 전향적인 자세를 보일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요구에 대해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달 말까지 전국 시도교육청 공동으로 보충교섭이 진행되고 그 안에서 논의가 이뤄질 부분이기 때문에 자세한 사항을 언급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대학교 국제기구 진출 설명회 개최 "제주 정서위기 학생 위한 지원 늘려야"
제주지역 인권 단체 지속가능한 연대 모색 어제 수능 성적표 배부… 눈치싸움 시작
전국 시·도교육청-공무직 노조, 보충교섭 타결 제주 특성화고 출신 11명 공무원 합격
제주대 '동아시아 수리사업과 지역공동체' 학… 제주특수교육원 설립 힘 실리나
제주대, 서울 정시박람회 참가 우수 학생 유치 제주 함덕고 음악과, 해외 진학 길 열렸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