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김영란법 위반 제주 공무원 정식 재판 회부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07. 16:03: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방법원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기소 된 제주도 공무원 김모(60·4급)씨를 정식재판에 회부했다.

당초 검찰은 김씨를 약식 기소했지만 법원은 직권으로 정식 재판에 회부해 7일 첫 공판을 열었다.

김씨는 지난해 4월 제주시 한 음식점과 술집 등에서 용역시행사 대표 이모(60)씨와 조경업자 전모(60)씨로부터 126만8800원 상당의 향응을 제공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 이들로부터 승진 축하비 명목으로 현금 100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김씨는 이들로부터 화북공업단지 이전 사업과 관련한 편의를 제공해달라는 청탁을 받자 받은 돈과 식사비 등을 돌려주고 청렴감찰관실에 자진 신고했다.

사회 주요기사
아동학대 예방 집중 추진 기간 운영 "제주도민의 자기결정권 존중·선택 환영"
도내 다중이용시설 불시 단속… 18건 적발 사랑의온도탑 출발…올해 목표 47억8천만원
대성호 선미 오늘 인양… 사고 원인 조사 본격화 대성호 밤샘 수색 실종자 찾지 못해 '안타까움'
故 이민호군 2주기 추모 조형물 제막 줄지 않는 아동학대 현실적인 대책 절실
제주 잧은 실종선원 가족 "끔찍한 일.." 눈물만 묘하게 닮은 대성호 화재·2014년 성일호 화재 참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