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해녀 조업중 안전사고 주의보 발령
이달 들어 3명 사망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07. 14:04: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는 해녀 조업 중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7일 밝혔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6일 제주시 구좌읍에서 80대 해녀가 조업 중 심장마비로 사망하는 등 이번 달에만 해녀 3명이 조업 중 숨졌다. 소방당국은 숨진 해녀 중 2명이 80세 이상 고령으로 체력 약화와 최근 큰 일교차를 보이는 계절적인 특성으로 인해 사망 사고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2015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5년간 제주지역에서는 해녀 40명(연평균 8명)이 조업 중 사망했다. 사망자 가운데 70세 이상 고령 사망자는 36명으로 90%에 달한다.

해녀 사망사고가 잇따르자 도 소방본부는 해녀 조업 중 안전사고 주의보 발령하는 한편, 관계 부서와 공조체계를 구축해 사고 예방 지도를 강화한다.

또 119구급대 도착 전 최초 응급처치의 중요성을 알리고, 의용소방대 강사를 통한 어촌계 응급처치 교육도 강화한다.

정병도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장은 "해녀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사고 예방과 신속한 대응이 중요하다"며 "해녀 사고를 줄이기 위해 심폐소생술 교육을 확대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아동학대 예방 집중 추진 기간 운영 "제주도민의 자기결정권 존중·선택 환영"
도내 다중이용시설 불시 단속… 18건 적발 사랑의온도탑 출발…올해 목표 47억8천만원
대성호 선미 오늘 인양… 사고 원인 조사 본격화 대성호 밤샘 수색 실종자 찾지 못해 '안타까움'
故 이민호군 2주기 추모 조형물 제막 줄지 않는 아동학대 현실적인 대책 절실
제주 잧은 실종선원 가족 "끔찍한 일.." 눈물만 묘하게 닮은 대성호 화재·2014년 성일호 화재 참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