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농로·마을안길 등 지적정리
공유재산 506필지 우선 정리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11.07. 10:12: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사실 현황도로 지적공부 정리사업'의 일환으로 지적정리가 필요한 농로 및 마을안길 등 공공활용 공유재산을 전수 조사하고 지적정리 협의가 완료된 506필지에 대하여 우선 재산관리관별 지적공부 정리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조사된 사업대상 공유재산은 올 연말 지적공부 정리 완료를 목표로 한국국토정보공사 제주지역본부에 지적측량 의뢰해 현재 측량을 실시 중에 있다.

 '사실 현황도로 지적공부 정리사업'은 과거 새마을사업 등으로 개설 및 확·포장된 농로·마을안길 등 공용으로 사용되어 사실상 현황도로이나 지금까지 지적공부 정리되지 않은 공공활용 부지에 대해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받고 공부화 하는 사업이다.

 최근 제주지역 부동산 가격상승에 따라 토지 소유자의 동의 기피와 도로 사용 부분에 대한 보상, 부당이익금 반환요구 등으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으나, 2014년부터 현재까지 403노선 3725필지 토지분할과 1480필지(공유재산 298필지)에 대한 도로 지목변경 정리를 완료했다. 더불어 사업 추진 체계 변경 및 처리절차를 간소화하고 홍보포스터를 제작·배부해 홍보를 강화하는 등 사업 활성화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우선 정리 대상에 대한 지적공부 정리가 완료된 후에는 사유지와 혼합어 있어 토지 소유자 동의서 제출이 필요해 추후 정리대상으로 조사된 225필지 노선 전체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지적공부를 정리해 도민 토지이용 불편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홍콩 시위대, 이공대서 ‘필사의 탈출’ 20일 제주도의회 제378회 정례회 교육행정질문 요지(…
제주 삼다수 최초 공장 20년 만에 해체 제주 태양광 REC 거래 중단 '경제적 어려움'
강성민 "원희룡 도정 인사정책 독선 도 넘었다" 제2공항 갈등해소 도민의견수렴 방법 연말까지 선…
전기차 충전 특구 제주… 활성화 방안은 제주 '드론 규제샌드박스' 성과보고회
블록체인은 제주의 미래인가 제주 중소기업 "빅데이터가 쏠쏠하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