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4·3 71주년 유품 사진전 '기억의 목소리'
고현주 작가 촬영… 11월 9일부터 한달간 4·3평화기념관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1.06. 18:02: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이달 9일부터 12월 9일까지 한달 동안 4·3평화기념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기억의 목소리'란 이름으로 4·3 71주년 유품 사진전을 연다.

이번 전시에는 고현주 사진가가 2년 가까운 기간에 촬영한 유가족 20여명의 유품과 유해발굴을 통해 확인된 유물 사진 등 20여 점이 나온다. 희생자들이 어릴적 입었던 100년 된 저고리, 놋쇠 숟가락, 관에서 처음 본 어머니의 은반지, 학살터에서 발견된 빗 등이다. 사진에 얽힌 사연과 더불어 유품도 일부 전시된다.

고현주 작가는 "유품을 통해 4·3의 기억을 더듬고 개인의 단편적인 서사가 다시금 조명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개막 행사는 첫날 오후 3시부터 시작된다. 작가, 유족, 미술평론가가 참여하는 토크콘서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문의 064)723-4349.

문화 주요기사
댓글 응원 풍경 속 제주 성악가 부재 제주시 원도심의 오늘 흑백사진에 담다
제주·대전 예술인 만남 4·3추모 공연 제주시 산지천 고씨주택 마당에 제주 일노래
제주도서예대전 우수상 3명 등 105점 입상 "제주 축제에 제주 음악인들 없는 현실 바꿔야"
물을 마신다는 것, 그렇게 살아간다는 것 제주YWCA 고령자인재은행 산모돌보미 양성
트럼펫 부는 직장인 어때요… 제주메세나 '아… 1만년 전 제주, 불의 숨길 기억 따라 걸어볼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