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커피전문점 63% 영업 3년 못버텨"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 과당경쟁속 개·폐업 되풀이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11.06. 17:57: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커피전문점 10곳 가운데 6~7곳은 개점 3년 만에 문을 닫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의 '커피전문점 현황 및 시장여건 분석'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18) 문을 닫은 제주지역 커피전문점 비율은 62.8%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이어 세종(59.3%), 광주(58.6%), 인천(57.9%) 등의 순으로 실정이 유사하다. 서울(55.6%)과 경기(54.0%)도 높은 수준으로 전국적으로 커피전문점의 개·폐업이 되풀이 되고 있다.

관광객 수요가 많은 제주와 강원의 커피전문점의 최근 몇 년 새 크게 늘었지만 과당경쟁이 심화되고 있어 문제다. 제주시 해안도로 카페거리의 경우, 매장당 월 매출액이 작년보다 30%대 가량 크게 줄어 소득 감소로 이어졌다.

지난해 창업한 커피전문점은 1만4000개이며 이중 폐업한 곳도 9000곳이나 됐다. 특히 영업기간 3년을 채우지 못하고 폐업한 곳은 4574곳에 이른다.

적자인 커피전문점 비중은 11.0%였고, 이들 매장을 제외한 커피 전문점의 영업이익률은 19.3%로 음식점 17.5%에 비해 다소 높았다.

한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도내 커피전문점은 1856곳에 이른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농협 화훼소비촉진 꽃 나눔 행사 '활짝' "청정제주 사수 관광시장 회복 집중"
작년 12월 제주 면세점 매출액 전국 1위 내땅 개발행위허가 인터넷으로 '한방에'
1월 제주지역 주택거래량 늘었다 제주 마늘·양파주산지협의체 가격안정제 논의
연초부터 제주 아파트 매매량 급증... 인구유출… 작년 제주 오피스 수익률 2.4% 전국 꼴찌
성산일출봉농협, 천혜향 미국 첫 수출 성사 한라봉 재배면적 줄고 천혜향·레드향 늘듯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