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최지만, ‘탬파베이 올해의 팀 동료 감투상’
특유의 흥으로 팀 분위기 UP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2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28·사진)은 풀타임 메이저리거가 된 올 시즌 맹활약을 펼쳤다.

정규시즌 12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1, 19홈런, 63타점을 기록하며 탬파베이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힘을 실었고, 지난 8일(한국시간)엔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홈런을 터뜨렸다.

실력도 실력이지만, 최지만은 팀 분위기 메이커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올 시즌 특유의 친화력과 흥을 뿜어내며 동료들의 사기를 끌어 올렸다.

과장된 세리머니와 밝은 표정, 거침없는 제스처는 최지만의 트레이드 마크가 됐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최지만의 활발한 성격이 탬파베이의 올 시즌 성적에 좋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한다.

미국 매체 디애슬래틱은 23일 탬파베이 구단의 2019시즌을 결산하며 자체적으로 분야별 수훈선수를 꼽았다.

최지만은 '올해의 팀 동료 감투상'에 이름을 올렸다.

이 매체는 "탬파베이 관중들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3, 4차전 홈 경기에서 맹활약을 펼치던 최지만의 이름을 연호했다"며 "최지만은 클럽하우스에서 제 역할을 다 했을 뿐만 아니라 시즌 막판 탬파베이의 핵심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인천·경남·제주 1부 잔류 '승리만이 살길' kt 내야수 윤석민↔SK 포수 허도환+2억 트레이드
한화-롯데, 2대 2 트레이드 전격 단행 토트넘 새 감독 모리뉴 첫 훈련 지휘
제주유나이티드, 팬 위한 감사 선물 푼다 첫 민선 체육회장 선거 절차 본격
국대 출신 정근우, 2차 드래프트로 LG 간다 KBO리그 2019 정규시즌 MVP 누구?
'막강전력' 브라질은 역시 강했다 리그 14위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 결국 경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