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최지만, ‘탬파베이 올해의 팀 동료 감투상’
특유의 흥으로 팀 분위기 UP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2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28·사진)은 풀타임 메이저리거가 된 올 시즌 맹활약을 펼쳤다.

정규시즌 12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1, 19홈런, 63타점을 기록하며 탬파베이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힘을 실었고, 지난 8일(한국시간)엔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홈런을 터뜨렸다.

실력도 실력이지만, 최지만은 팀 분위기 메이커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올 시즌 특유의 친화력과 흥을 뿜어내며 동료들의 사기를 끌어 올렸다.

과장된 세리머니와 밝은 표정, 거침없는 제스처는 최지만의 트레이드 마크가 됐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최지만의 활발한 성격이 탬파베이의 올 시즌 성적에 좋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한다.

미국 매체 디애슬래틱은 23일 탬파베이 구단의 2019시즌을 결산하며 자체적으로 분야별 수훈선수를 꼽았다.

최지만은 '올해의 팀 동료 감투상'에 이름을 올렸다.

이 매체는 "탬파베이 관중들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3, 4차전 홈 경기에서 맹활약을 펼치던 최지만의 이름을 연호했다"며 "최지만은 클럽하우스에서 제 역할을 다 했을 뿐만 아니라 시즌 막판 탬파베이의 핵심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극장 결승골' 이강인 결별 앞둔 발렌시아 승리… '공금 횡령 의혹' 핸드볼 오영란 사직서 제출
류현진 전세기 타고 토론토 입성 제주 공민현이 'W' 세리머니 하는 이유
올 KBO리그 최단 경기시간 1위는 KIA 고 최숙현 죽음 내몬 김규봉 감독·가해 선배 …
'라이프치히 이적' 황희찬 "이번주 공식발표" "코로나 무서워" MLB 시즌 불참자 벌써 8명
손흥민 EPL 재개 4경기째 득점포 침묵 류현진, 최지만과 25일 MLB 개막전 맞대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