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벤투호 오늘 오후 평양으로
15일 오후 북한과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3차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14. 12:28: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9년 만에 평양 원정 경기를 치르는 남자축구 대표팀이 14일 오후 평양 땅을 밟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을 치른다.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이 평양에서 경기하는 것은 1990년 10월 22일 남북통일 축구 이후 29년 만이다.

 대표팀은 13일 오후 일단 중국 베이징 건너가 북한대사관에서 북한 입국 비자 등을 받고 하루를 묵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대표팀은 우리 시간으로 14일 오후 2시 25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평양행 비행기에 오른다.

 평양 순안공항에는 오후 4시 20분께 도착할 예정이다.

 이후 숙소인 고려호텔에 여장을 풀고서 오후 6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갖고 7시부터 1시간 동안 공식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5만명을 수용하고 인조 잔디가 깔린 김일성경기장에서 경기를 앞두고 실시하는 처음이자 마지막 적응 훈련이다.

 경기를 치르고 난 뒤 대표팀은 16일 오후 5시 20분 평양을 출발해 베이징을 거쳐 17일 오전 0시 45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KBO리그 2019 정규시즌 MVP 누구? '막강전력' 브라질은 역시 강했다
리그 14위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 결국 경질 박항서호 맞수 태국과 다시 무승부
KLPGA 최혜진 대상·상금왕 등 6관왕 '싹쓸이' 미국 진출 처음으로 친정 찾은 류현진
MLB 휴스턴 '사인 훔치기' 파문 확산 SK-김광현 첫 대화 "MLB행 결론 도출 실패"
프로야구 2차 드래프트 '숨은 보석 찾아라' 함덕중 남녀 농구부 나란히 우승 차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