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2022월드컵축구 평양 원정 중계 난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11. 13:31: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상파 3사가 나흘 후 평양에서 열릴 남북 월드컵 예선전 생중계가 북한 측의 '무응답'으로 불투명해지면서 당혹스러운 상황에 처했다.

 11일 방송가에 따르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3차전인 남북 간 경기 주관방송사는 3사 공동으로, KBS가 주도적으로 북측과 소통을 시도하고 있지만 정부와 마찬가지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KBS 측은 "평양 원정 경기 중계와 관련해 북한 측과 소통하던 중 중단된 상태"라며 "경기일인 15일까지 계속 접촉을 시도 중이며, (생중계가 가능하다는 것이) 확정되면 바로 중계할 수 있게 준비는 마쳤다"고 밝혔다.

 15일까지 북한이 무응답으로 일관할 경우 중계진이 현지에 아예 갈 수가 없고, 국제신호를 받아 방송하는 것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서 남북전이 중계 없는 비정상적인 형태로 치러질 가능성도 적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나머지 지상파인 MBC와 SBS 역시 일단 편성만 잡아둔 상태로, 남북 간 소통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월드컵 지역 예선 중계권은 경기 개최국에 있다. 지난달 5일 평양에서 열린 조 지역 예선 북한-레바논전도 생중계가 이뤄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키움 김혜성 통산 26번째 사이클링히트 달성 운동선수 수입 1위는 페더러…2위 호날두, 3위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월 11일 재개 손흥민 '아시아 최고의 프리미어리거' 투표 1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월 17일 재개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빛난다"
관중 입장 준비하던 프로야구 '무관중' 연장 제주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팀 빛난…
'연봉 차등 삭감' MLB 선수 대책 마련 착수 제주경마 역사상 처음으로 '예약제' 운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