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등·하교 시간 '수요 맞춤형 버스' 시범운행
제주도, 오는 15일부터 상습 만차노선에 투입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0.10. 16:34: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학생들의 등하교 시간에 맞춘 '등하교 시간 수요 맞춤형 버스'를 오는 15일 부터 시범 운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맞춤형버스 운행은 상습 만차 노선을 이용하는 학생들의 통학 편의를 제고키 위한 것이다.

'등하교 시간 수요 맞춤형 버스'운행시간은 현재 운행 중인 노선의 버스시간과 등하교 시간 등을 고려해 결정됐으며, 1일 1~2회 운행된다.

일반간선 202-1과 202-2번은 신제주로터리에서 오전 6시 57분, 7시 25분, 한림고(한림체육관)에서 오후 4:시45분, 4시19분 출발한다.

제주간선 320-1번과 356-1번은 하귀 하나로마트에서 오전 7시 5분, 7시 8분에 각각 출발한다.



자세한 운행노선과 시간표는 '제주버스정보시스템(http://bus.jeju.go.kr/notice/detail?noticeId=312)'과 제주자치도청에서 운영하는'제주버스정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범 운행되는 수요 맞춤형 버스는 11월말까지 시범 운행을 마친 후 만차 해소 정도와 이용객 만족도 등의 종합적 검토를 바탕으로 지속 운행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이용 수요가 적은 토·공휴일과 방학 기간에는 운행하지 않는다.

현재 도내에는 제주↔영어교육도시를 운행하는 820-3번 버스가 2018년 8월부터 수요 맞춤형 버스로 출퇴근 시간에 운행 중이다. 현재까지 누계 이용객은 2만1416명이며, 1일 평균 이용객은 주중 63명, 주말 38명이다.

현대성 교통항공국장은"대중교통 불편노선에 대한 의견 수렴 등 이용객 눈높이에 맞춘 수요 맞춤형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불편사항 개선과 이용객 의견 반영 등을 시행하는 등 이용자 중심의 대중교통 운영 효율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언론재단 지역언론 광고대행 수수료 낮추거나 폐… 지형도면 고시 없이 초지법 위반 형사고발 100건
제주정가·여야 후보군 고지점령 '정중동 ' 아시아나항공 20년 이상 노후 비행기 22.9%
제주도의회 제2공항 도민공론화 엇갈린 입장차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상 일부분야 추가공모
제주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 사고율 '최고' 설익은 원 도정 교통정책... "표류한다" 질타
제주도 목장용지 특혜성 도로 기부채납 '논란' 맛있는 감귤 따고, 맛도 보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