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나경원 "여상규 욕설? 혼잣말로 보이고 사과 했어..오히려 與 위원장 편파 진행"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10.08. 13:24: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다음 프로필)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의 '욕설' 발언 후폭풍이 점차 커지는 분위기다.



더불어민주당이 8일 여 위원장 등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입장을 밝히는 등 강경 대응 방침을 내놓자, 한국당은 여 위원장이 사과까지 한 상황에서 윤리위 제소는 야당의 국정감사 권한을 뺏겠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여상규 위원장의 사과에도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더 이상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기에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오실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의 욕설 논란에 대해 "부적절했다"면서도 더불어민주당의 윤리위 제소 관련해서는 과하다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국정감사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여 위원장이 그것(욕설하는 모습)이 방송에 나올지 모르고 혼잣말로 하신 듯한 모양새였고 사과를 하셨기 때문”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그는 “오히려 민주당 상임위원장들의 매우 편파적인 진행이 곳곳에서 보여지고 있다. 국민에게 불리한 증언을 확인하는 것에 대해 거부하고, 행정안전위는 일방적으로 산회한 것으로 안다”고 꼬집었다.



한편 여 위원장은 욕설 논란에 대해 민주당 측이 강력 반발하자 “흥분한 건 사실이다. 정확한 표현이나 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미스트롯' 김소유, 김태희 닮은꼴에 부끄러워하며 … 손미나 전 아나운서 근황은? "구릿빛 피부를 유지하…
성명준, 억울함 호소.."2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 성현아, 사건 이후 힘겨웠던 생활고 고백.."감정이 …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정체 인조, "나를 왕으로 … 이승우, 인스타그램 비공개..복잡한 심경 드러내?
김소연 대표, 인재 선발 기준? "직원이 굳이 워킹을… '그알' 이철규 변사사건, 김성중 교수 "일반인이 보…
허지웅, 차 운전 도중 숨을 내쉬며.."이 동작을 하니… 스타 bj 박씨 지인 "한 가지에 빠지면 헤어나올 수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