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도두 해녀팀 독일 로렐라이에 가다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9.3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섬, 그 바람의 울림! 제주국제관악제 행사의 일환으로 유네스코에 등재된 제주 해녀를 국외에 홍보하고자 9월 19일부터 5일간 제주시 도두 해녀 삼춘들이 독일 로렐라이 불꽃축제에 초청돼 공연을 했다.

독일 로렐라이시는 제주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도시로, 올해가 10주년이 되는 해이기에 도두 해녀팀의 공연은 특별한 의미가 있었고, 제주해녀문화의 계승, 발전을 위해 예술을 융합한 새로운 제주 문화예술 콘텐츠를 만들어 보자는 의도로 진행됐다.

해녀 삼춘들의 숨비 소리와 제주의 바람 소리, 관악기의 당당한 소리 등이 어쩌면 그들의 삶 자체를 말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목숨을 내어 놓고 바다 깊은 곳에서 물 위로 올라오며 내뱉는 숨비 소리…. 우리네 할머니, 어머니들이 계셨기에 우리 제주와 제주의 자연이 존재하는 것이리라.

장시간의 비행과 밤낮이 바뀌는 시차, 완전히 다른 문화 등의 염려는 해녀 삼춘들의 강인함과 적응력 앞에서 소리 없이 사라졌다.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라는 말이 있지만 실천하기엔 불편함들이 있다. 그런데 도두 해녀 삼춘들은 예외인 듯 했다. 바다 깊은 곳에서 숨을 참아가며 견뎌낸 시간들이 어쩌면 삼춘들이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어떤 어려움, 불편함을 순종, 감사로 변하게 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로렐라이 언덕에서의 버스킹 공연과 라인강 불꽃축제 초청 공연 등을 두려움 없이 너무나 신명나게 잘 해냈고, 외국에 우리 문화를 알리는 사절단으로서의 역할을 단단히 하고 돌아온 도두 해녀 삼춘들께 다시한번 큰 감사를 드린다.

제주국제관악제가 내년 사반세기를 맞이하는데 국내외적으로 제주의 문화뿐만 아니라 한국의 문화를 알려 세계 속의 한국, 세계 속의 제주를 알리는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자부한다. <우지숙 제주국제관악제 조직위원>

오피니언 주요기사
[허영진의 현장시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협동… [열린마당] 코로나 위기 아동 '한시적 급식비' …
[이경용의 목요담론] 재능과 인격을 갖춘 사람… [열린마당] '제주해녀문화'와 성평등
[열린마당] 제2공항, 정치공항 아닌 최적의 공… [유동형의 한라시론] 후배, 아프리카에 도전하…
[박준혁의 건강&생활] 치매예방 인지훈련 프로… [열린마당] 제주도청의 불통은 쓰레기 대란 일…
[열린마당] 삶에 도움되는 조례로 거듭나기 [정한석의 하루를 시작하며] 선의 뜻 또는 성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