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3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충돌 없이 마무리
제주시 연동 삼다공원 성 소수자 등 300여명 참여
기독교단체 인근서 맞불 반대집회… 큰 충돌 피해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9.29. 18:29: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8일 제주시 연동 삼다공원 일대에서 열린 제3회 제주퀴어문화축제에서 관계자 및 참가자들이 행진하는 모습. 김현석기자

성 소수자들에게 가해지는 차별과 혐오에 맞서기 위해 마련된 제주퀴어어문화축제가 큰 충돌 없이 마무리됐다.

 제주퀴어문화조직위원회는 28일 제주시 연동 삼다공원 일대에서 제3회 제주퀴어문화축제를 개최했다.

 '퀴어자유도시'라는 주제로 열린 이 날 행사는 성소수자를 비롯해 인권 보장을 요구하는 시민단체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여했다. 오전 11시 30분 연대발언을 시작으로 홍보부스 운영, 축하공연, 장기자랑, 퍼레이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오후 4시 30분부터 시작된 퍼레이드는 삼다공원~연북로 정실입구교차로~엉내공원을 지나 삼무공원으로 돌아오는 코스로 진행됐다.

 축제장 인근에서는 기독교 단체 100여명이 '동성애 반대' 등의 피켓을 들고 맞불 집회를 열었다. 반대 단체도 삼무공원사거리~그랜드호텔사거리를 돌아오는 동성애 반대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경찰은 반대 측과의 마찰을 우려해 축제장 주변과 거리 행진 일대에 안전펜스를 설치하고, 경찰 병력 640여명을 투입해 만일의 사태를 대비했다.

 지난해 열린 제주퀴어문화축제에서는 반대 단체가 퍼레이드 길목을 가로막는 등 충돌이 발생했으나 이날 행사는 별다른 충돌 없이 마무리됐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4·3이 낳은 또 다른 비극의 현실은? 50대 시신 발견된 수련원 관계자 구속영장 신청
"시신에 설탕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