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이호유원지 조성사업 제동
제주도의회 환도위 심사보류 결정... "심도있는 심사 필요"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9.23. 19:02: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호유원지 조감도.

제주 이호유원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재협의) 협의내용 동의안(이하 동의안)이 제주도의회 소관 상임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23일 열린 제376회 임시회 회기 중 2차 회의에서 동의안을 심사했지만 심사보류 결정을 내렸다.

 이날 환도위 소속 위원들은 해수욕장에 대한 사유화 우려와 고층 건축물로 인한 경관 훼손, 환경 파괴 문제 등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앞서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성명을 통해 "도의회는 주민 복리 증진이라는 목적과 무관한 이호유원지 조성 사업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또 사업 부지 내 생태자연도 1등급 훼손, 주변 경관독점 및 경관 사유화, 연안 환경 보전 대책 전무, 제주도 숙박업 과잉공급 등을 이호유원지 사업 문제로 지적했다.

 박원철 위원장은 "심사과정에서 나온 사항에 대해 좀 더 심도있는 심사가 필요하고 보완 및 개선방안 등을 명확히 수립한 후 심사하는게 적절할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 이호유원지 조성사업은 중국 분마그룹의 자회사인 제주분마이호랜드가 2023년까지 제주시 이호해수욕장 인근 23만여㎡에 컨벤션센터, 마리나호텔, 콘도미니엄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여성사제 허용하라”… 교황청 앞에… "해상풍력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정책 도민공감대 …
'재밋섬' 매입 추진 논의 본격화되나 제주특별법 이양 권한 미활용 여전
첨단 스마트기술에 제주 가치를 녹여 미래를 본다 만장굴 내부로 빗물 대규모 유입 원인 밝혀졌다
11월1일부터 한라산 탐방시간 단축된다 예산 국회 돌입..도, 국비 확보 발걸음 분주
한라산 단풍 이번 주말 '울긋불긋' 절정 예상 제주특별자치도 내년 살림살이 "빠듯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