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태풍에 3·1운동 기념탑까지… 제주 곳곳 생채기
제주재난본부, 태풍 타파로 175건 피해 접수
소각장·매립장에 강풍 몰아치며 3억원 피해
항일기념 탑 외벽 무너지고 농작물 침수 속출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9.23. 10:50: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태풍 '타파'로 인해 제주시 조천읍 제주항일기념관 내 '3·1독립만세운동 기념탑' 외벽이 떨어져 나갔다. 사진=제주항일기념관 제공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 곳곳에 크고 작은 생채기를 남겼다.

 제주도재난안전대책본부는 21일부터 태풍경보가 강풍주의보로 대치된 22일 오후 10시20분까지 총 175건(사유시설 47건·공공시설 58건·신호기 70건)의 피해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주요 피해 상황을 보면 서귀포시 남부광역소각장 외부벽면(1.2m×1.8m) 70개와 방화문, 아크릴판 등이 강풍에 의해 떨어져 나가 2억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어 서귀포시 색달매립장 음식물자원화시설 발효동 천장과 옥상 환풍기 등도 강한 바람에 파손돼 1억원 가량의 재산피해가 있었다. 서귀포시는 이 두 시설에 대해 보험으로 수리비를 처리할 예정이며, 운영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제주시 구좌읍 김녕항 마리나시설 도교가 파손·침수됐으며,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우도 도항선 등선장 비가림시설이 전도돼 500~6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어 제주시 화북포구, 추자면 신양항 등에 정박 중인 레저보트 10척도 전복되는 등 해안에도 태풍 피해가 있었다.

 아울러 서귀포시 도순동 감귤 비닐하우스 2동(990㎡)이 전파되고,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 농경지가 도로 침수로 인해 물에 잠기는 등 농작물 피해도 잇따랐다.

 강한 바람에 의해 전선이 끊어지며 서귀포 표선면, 대정읍 무릉리, 안덕면 화순리 등 3335가구에 정전이 발생했지만, 현재는 모두 복구가 완료된 상황이다.

 이 밖에 제주시 조천읍 제주항일기념관 내 '3·1독립만세운동 기념탑' 외벽이 떨어져 나가기도 했다.

 한편 태풍 타파와 관련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504회(인명구조 2건, 급·배수지원 33건, 예방·대비 136회, 안전조치 333건) 현장으로 출동했으며, 이를 위해 소방대원 1661명과 장비 493대가 동원됐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지방 다음주 중반 장마 시작 전망 '5월 나흘에 한번' 안개 6일까지 또 발생
대법 "제주 해군기지 반대글 삭제 해군 배상책… 여가부 장관상 제주 나카츠루씨 "한일관계 다…
군포 목회자 일행 접촉 제주도민 67명 '음성' 진에어 19일부터 제주-여수 노선 신규 취항
제주지방 4일까지 육-해상 짙은 안개 '주의' 1살 원생 학대 어린이집 교사 징역8개월 선고
2014년 끊긴 제주-인천 여객선 내년 9월 뜬다 남송유물 쏟아진 신창리 해역 2차 발굴조사 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