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500㎜ 육박… 태풍 상륙 전부터 피해 속출
어리목 478㎜·송당 373㎜… 최대 400㎜ 더 내릴듯
침수 피해 7건 발생해 소방당국 92t 배수 작업 진행
강풍에 태양열판넬 날리고 건물 외벽 와르르 무너져
기상청 "22일 오후 3시 최근접… 피해 대비 철저"당부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9.22. 10:01: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태풍 타파가 몰고온 강한 바람에 서귀포시 서호동 소재 태양열판넬이 무너졌다. 사진=서귀포소방서 제공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권에 들면서 제주 곳곳에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태풍과의 최근접 시기가 22일 오후 3시로 예상돼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서귀포 남쪽 약 2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8㎞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70hPa, 최대풍속 초속 35m, 강풍반경 350㎞의 강도 '강'의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태풍 타파가 가장 가까워지는 시간은 22일 오후 3시쯤으로 예상됐지만 제주는 벌써부터 500㎜에 육박하는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21일 0시부터 22일 오전 9시까지 강수량을 보면 어리목 476㎜를 비롯해 제주시 248.5㎜, 산천단 416.5㎜, 오등 400㎜, 신례 207㎜, 성산 216.3㎜, 송당 373.5㎜, 대정 102㎜, 성판악 403㎜, 한라생태숲 444.5㎜ 등 전지역에 걸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바람도 강해지면서 이날 9시 현재 일 최대순간풍속은 고산 29.9㎧, 구좌 28.3㎧, 마라도 27㎧, 수산 26.6㎧, 새별오름 26.6㎧, 제주공항 25.5㎧의 강풍이 불고 있다.

 

불어난 물에 통제된 방선문 계곡 진입로. 사진=제주소방서 제공

이에 따라 제주에는 침수와 강풍에 의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1일 오후 5시50분 서귀포시 성산은 고성리의 한 주택에 빗물이 들어 찬 것을 시작으로 22일 오전 8시까지 총 7건의 침수 피해가 발생, 소방당국에 의해 92t의 배수작업이 이뤄졌다.

 이와 함께 서귀포시 서호동 소재 건물에 설치된 태양열판넬이 강풍에 무너지고, 법환동 월드컵경기장 맞으면 건물 외벽이 붕괴되는 등 강한 바람에 의한 피해도 이어지고 있다.

 아울러 산지천과 한천, 병문천 등 하천 인근 출입통제 및 주차된 차량을 대피시키고, 실시간으로 수위를 주시하고 있다. 방선문 계곡 진입로도 불어난 물로 인해 출입이 통제된 상태다.

 

제주시 노형동 건물에도 침수 피해가 발생, 소방당국이 배수 작업을 벌이고 있따. 사진=제주소방서 제공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최대 250㎜, 많은 곳은 40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여 산사태나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등에 대비해야 겠다"며 "바람도 태풍 타파가 가까워 짐에 따라 최대순간풍속이 35~45㎧, 산지나 도서지역에는 50㎧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어 시설물 피해 및 농작물 낙과 등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개 2마리 차에 묶고 질주한 50대 법정구속 제주 용담동 세탁소서 불… 60대 화상
제주 22일 가을비… 동부·산지 집중 제주경찰청 '74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첫 만남 26일 뒤… 4·3수형생존인 8명 재심 청구 제주 용담주민 "제2공항 공론화는 분열 유발"
유포만 20만회… 제주서 음란물 대부 실형 20대몰던 차량 렌터카 가로수 잇따라 들이받아
삼형제 이어 삼부녀까지… '우리는 경찰집안' 제주시 도련1동서 승용차와 관광버스 충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