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집중 호우 태풍 '타파' 근접에 제주 초긴강
하천 범람·주택가 침수 피해 우려
소방당국 출입통제·대피 조치 진행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9.21. 19:50: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소방서가 한천 인근 주차장에 통제선을 설치하는 모습. 사진=제주소방서

제17호 태풍 '타파'가 상륙하기도 전에 제주에 100㎜ 이상의 많은 비가 쏟아지고 있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6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6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65hPa, 최대풍속 초속 37m, 강풍반경 350㎞의 강도 '강'의 중형급 태풍으로 성장한 상태다.

 이후 태풍 타파는 제주 방향으로 북진해 22일 오전 6시쯤 서귀포 남남서쪽 약 310㎞ 부근 해상에 위치하겠으며, 같은날 오후 3시쯤에는 제주 동부지역을 관통한 뒤 대한해협으로 향하겠다.

 아직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지 않았지만 제주 전지역에는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21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제주시 80.4㎜, 오등 108㎜,남원 56㎜, 성산 106.2㎜, 송당 163.5㎜, 대정 50㎜, 한라생태숲 151.5㎜ 등으로 상당 지역에서 100㎜ 이상의 비가 내렸다.

 

사진=제주소방서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하천 범람을 대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 상황이다. 산지천과 한천, 병문천 등 인근 출입통제 및 주차된 차량을 대피시키고, 실시간으로 수위를 주시하고 있다. 아울러 강풍에 대비 바람에 취약한 시설물에 대한 안전조치도 시행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22일까지 시간당 50㎜ 이상(일부지역 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400㎜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내려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바람도 최대순간풍속 35~45㎧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및 농작물 피해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9살 어린이, 제주대병원에 손편지·마스크 전달 누범기간 절도·음주 뺑소니 실형
해원방사탑제 "명예회복의 길… 아직도 요원" 민주노총 제주 "고병수·강은주 후보 지지"
"도민의견수렴 통한 제주 제2공항 갈등해결 지… 제주 소방공무원 수백명 수당 34억원 반환 처지
70대 고사리 채취객 실종 신고 10시간만에 발견 제주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 94명 정규직 전환
서귀포 태흥리 인근 해상서 모터보트 좌초...8… 복어 먹은 선원 2명 중 1명 사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