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태풍'타파'북상에 제주 교육 행사 취소·연기
'제주수학축전' 21일 축소 개최 등
제주도교육청 재난 대비 체제 돌입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9.20. 17:18: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교육청은 21일부터 제주지방이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재난 대비 체제에 돌입했다.

태풍'타파(TAPAH)'가 북상하면서 제주수학축전 일정이 일부 취소되고 각급 학교의 예정된 행사도 연기됐다.

 제주도교육청은 21일부터 제주지방이 제17호 태풍'타파(TAPAH)'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재난 대비 체제에 돌입했다. 특히 21일부터 이틀 동안 제주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9 제주수학축전'은 22일 일정은 취소하고 21일 하루만 열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도내 모든 학교에 재해 대비 학생안전 확보 및 학교시설 피해 최소화를 위한 사전예방조치를 철저히 하도록 안내했다. 만약 재난피해가 있을 때에는 신속하게 보고하도록 당부했다.

 이와 함께 22일에 제주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2일에 열리는 행사는 취소·연기토록 했다. 또한 화북초등학교는 21일 예정된 화북교육가족 어울림한마당을 28일로 연기하는 등 일부 학교는 21일 행사도 연기를 결정했다.

 이강식 제주도교육청 안전복지과장은 "앞으로 지속적인 기상상황 등을 모니터링하면서 태풍 대응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에 따라 긴밀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태풍 위기단계별 각 부서 및 기관 간의 협업을 통해 재난에 따른 학생 및 시설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대 4차산업혁명 문제해결력 프로그램 운영 정부 노동정책과 제주 노사관계 거버넌스 과제는?
"폐교 관리 문제 되풀이… 특단 대책 세워야" 제주형 자율학교 6곳 새롭게 선정
제주 서부중학교 설립 부지 확보 '산 넘어 산' 바뀐 '교원지위법' 시행… 교권침해 감소 효과 낼까
제주시교육지원청, 행복교육 학부모교실 운영 "도교육청 엘리트 체육인 양성 정책 후퇴"
'급식·돌봄 대란' 피했지만 불씨 여전 교육감 취임 1주년 여론조사 '도마 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