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롯데 차기 감독 로이스터 복귀하나
새 사령탑 후보 중 가장 유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9. 10:56: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리 로이스터 전 감독.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제리 로이스터(67) 전 감독이 다시 롯데 감독으로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내년 시즌부터 팀을 이끌 차기 감독 선임 과정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롯데는 최근 2주간 감독 후보를 선정한 뒤 심층 면접 및 평가 작업에 착수했다.

 지난 17일에는 성민규 신임 단장이 미국으로 출국했다.

 성 단장은 미국에서 로이스터 전 감독을 비롯해 스콧 쿨바, 래리 서튼 등 3명을대상으로 대면 인터뷰를 할 예정이다.

 이중 가장 유력한 후보는 2008년부터 3년간 롯데를 이끈 로이스터 전 감독이다.

 KBO 첫 번째 미국인 감독이었던 그는 '노 피어(No Fear)'를 외치며 화끈한 공격야구로 야구 도시 부산을 뜨겁게 만들었다.

 만년 하위권 팀이었던 롯데를 3년 연속 포스트시즌으로 이끌면서 명예 부산시민증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단기전 세밀한 경기 운용에서 약점을 드러냈다는 평가 속에 재계약에는 실패했다.

 전 현대 유니콘스 외국인 선수 출신인 쿨바는 현재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 A팀인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에서 타격 코치로 재직중이다.

 KBO 홈런왕 출신인 서튼도 차기 감독 후보 중 한 명으로 현역 시절 현대 유니콘스와 KIA 타이거즈에서 선수 생활을 한 바 있다.

 현재 캔자스시티 로열스 산하 마이너리그 클래스A팀인 윌밍턴 블루락스에서 타격 코치로 있다.

 롯데는 "현재 감독대행으로 팀을 이끄는 공필성 감독대행을 포함한 KBO 리그 내의 감독 후보 4∼5명에 대해서도 야구에 대한 철학, 열정, 팀에 대한 적합성을 판단할 수 있는 심층 면접 과정에 있다"고 소개했다.

 롯데 구단은 "팬 여러분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성적에 매우 죄송하다. 차기 감독 선임은 면밀한 검토를 거쳐 선수와 소통하고 팬들이 납득할 수 있는 팀 운영을할 수 있는 감독을 선임할 것이며, 향후 코치진 및 선수단의 재정비를 빠르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플레이오프 1차전 키움 김하성 끝냈다 "다저스 로버츠 감독은 유임"
제31회 제주시장기축구대회..제주시청 우승 PGA 톱 랭커들, 제주서 한판 승부
"가족과 함께 바둑 배워요" PGA신인왕 임성재, 남자 골프 세계 랭킹 44위
MLB 휴스턴, 양키스에 연장 끝내기 홈런 벤투호 오늘 오후 평양으로
'PGA 신인왕' 제주 임성재, 7타 차 뒤집기 우승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100회 전국체전’ 넘어 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