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하태경 직무정지' 정계개편 나비효과 되나
"비당권파 짐 쌀 수도" vs "나갈 사람은 손학규" 충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9. 08:44: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이 하태경 최고위원에대한 '당직 직무 정지' 징계를 놓고 계파 간 정면충돌 양상을 빚고 있다.

 이미 손학규 대표의 거취를 놓고 정서적으로 둘로 쪼개진 바른미래당에서 이날 결정이 야권 정계개편의 방아쇠를 당기는 계기가 되는 게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온다.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는 18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해 제소된 하 최고위원을 당직 직무 정지 6개월 징계에 처했다.

 하 최고위원은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하는 '비당권파'의 대표적인 인물이다. 비당권파는 바른정당 출신의 유승민계와 국민의당 출신의 안철수계 의원들로 구성됐다.

윤리위는 이날 징계 결정이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비당권파 측은 손대표가 임명한 안병원 윤리위원장을 중심으로 손 대표 반대파 숙청 작업의 일환이라는 시각이 팽배한 상태다.

 비당권파인 오신환 원내대표는 징계 결정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윤리위를 동원해 반대파를 제거하는 치졸하고 비열한 작태를 되풀이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4·3 보궐선거 참패 이후 장기간 이어지는 내홍으로 당권파와 비당권파는 이미 '정서적 분당'에 접어든 상태다.

 특히 손 대표가 추석 전 당 지지율이 10%를 넘지 못하면 사퇴하겠다고 한 약속을 사실상 번복하고, '조국 정국'에서 비당권파 일부가 자유한국당과의 연대를 꾀하는 등 독자 행동에 나서면서 정치권에서는 '물리적 분당' 역시 머지않았다는 관측이나오던 상황이었다.

 이런 가운데 나온 하 최고위원에 대한 강도 높은 징계는 바른미래당의 진로를 결정 짓는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한 당권파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비당권파 일부 의원이 '짐'을 싸게 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반면 한 비당권파 의원은 통화에서 "당에서 나가야 할 사람이 있다면 바로 손 대표"라며 "창당 주역들이 나중에 들어온 손 대표 측에게 쫓겨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조국 일가 의혹 검찰 수사 어떻게 되나 조국 사퇴에 與당원게시판 성토 '봇물'
조국 사퇴 엇갈린 여론 "사필귀정 vs 여론조작 참담" 문 대통령 "국민들 사이 갈등 야기 매우 송구"
檢 "윤석열-윤중천 관계, 과거사 보고서에 실렸다" … 조국 "검찰개혁 불쏘시개 여기까지" 전격 사의
'중계 무산' 남북축구 깜깜이로 치러지나 검찰 특수부 3곳만 남기고 '역사속으로'
'공정 경쟁' 등용문 공무원시험 합격률도 '소득순' 檢특수부 '서울·부산·광주'만 남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